코치 “내 썰매 돌려줘” 자메이카 여자 봅슬레이 올림픽 데뷔 물거품 위기

‘여자 쿨러닝’으로 화제를 모았던 자메이카 여자 봅슬레이 대표팀의 올림픽 데뷔가 물거품이 될 가능성이 있다.


2006년 토리노대회 금메달리스트인 산드라 키리아시스(독일) 코치가 그만두겠다며 팀 썰매를 몰수하겠다고 위협했기 때문이다. 키리시아스는 주행코치에서 선수들과 전혀 접촉할 수 없는 트랙 성능 분석가로 자신의 역할이 바뀐 것이 강요에 의한 것이었으며 썰매를 자신이 법적으로 소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자신에게 돌려주거나 계속 쓰고 싶으면 돈을 달라고 요구했으나 자메이카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JBSF)이 거절했다. 17일 공식 주행 연습을 거쳐 20일과 21일 레이스가 펼쳐지는데 썰매 분쟁이 해결되지 않아 이런 우려가 나온다고 영국 BBC가 15일 전했다.

키리시아스는 “내 평생, 이 종목에서 이처럼 실망스런 일이 벌어질줄 몰랐다”고 말했다. 계약할 때 썰매를 자메이카 대표팀에 주겠다고 한 조항도 포함됐기 때문에 코치를 그만 두면 썰매를 회수하는 게 맞다는 주장이다. 그는 “나랑 지내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었으며 좋은 관계를 유지했기 때문에 선수들도 왜 이런 일이 벌어지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말하더라”고 전했다.


자즈민 펜레이터 빅토리안과 캐리 러셀은 캘거리올림픽에 출전해 영화 ‘쿨러닝’에 영감을 제공한 자메이카 남자 대표팀에 이어 30년 만에 여자 대표팀으로는 이 나라 최초로 참여하길 희망하고 있다.

JBSF는 “키리아시스는 지위를 유지할 수 없게 됐다. 우리는 그가 프로그램을 그만두겠다고 결정한 데 매우 실망하고 있다. 가치를 잴 수 없는 헌신을 하고 자메이카 첫 여성 대표팀이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도록 기여한 것에 대해 감사한다”고 밝혔다. 이어 “키리아시스가 떠난다고 JBSF나 선수들의 성적에 영향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자메이카는 지난해 12월 독일 빈터베르크 월드컵에서 7위를 차지해 평창 출전권을 따냈는데 일본제 썰매에서 지금 논쟁을 빚고 있는 썰매로 바꾼 직후였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확대보기

▲ 자메이카 여자 봅슬레이 대표팀이 타는 썰매를 회수하겠다고 공언해 올림픽 데뷔를 위기에 몰아넣고 있는 산드라 키리시아스 코치. 사진은 지난 2006년 토리노대회를 우승할 때의 모습.
AFP 자료사진

확대보기

▲ 자메이카 여자 봅슬레이 대표팀의 자즈민 펜레이터 빅토리안과 캐리 러셀.
AFP 자료사진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