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구매 소비자 불만 절반이 ‘구매대행’

작년 총 1만 5118건… 54%↑, 취소ㆍ환불 거부가 34%로 최다

해외 구매대행 업체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온라인 해외 구매 관련 소비자 불만이 총 1만 5118건 접수돼 전년(9832건)보다 53.8%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중 해외 구매대행 관련 소비자 불만이 7913건으로 전체의 52.4%를 차지했다. 구체적으로는 ‘취소 및 환불 거부’가 33.9%(2686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위약금·수수료 부당청구’ 25.2%(1990건), ‘오배송 및 지연’ 13.4%(1063건) 등이다.

소비자원이 해외 구매대행 사업자를 조사한 결과 조사 대상 160개 상품 중 4개 상품 판매자만 해외 구매가격, 운송료, 구매대행 수수료 등의 판매가격을 구분해 고지했다.

또 구매대행 상품 대부분은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에 청약을 철회할 수 있지만 홈페이지에는 ‘반품 및 교환 불가’, ‘교환 및 반품 24시간 이내’ 등으로 표시된 경우가 많았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