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임효준, 문 대통령 축하에 “묵묵히 일하는 국민 대신 받은 메달”

인스타그램 통해 대통령 축하 메시지에 답장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금메달리스트인 임효준(한국체대)이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축하에 답 메시지를 전했다.

확대보기

▲ 쇼트트랙 임효준, SNS 통해 대통령 축하 메시지에 답장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 금메달리스트인 임효준(한국체대)이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축하에 답 메시지를 전했다. 임효준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문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축하 메시지 사진을 올리고 ”대통령님, 바쁘신 와중에 경기장에 찾아와주시고, 또 격려의 말씀까지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라고 인사했다.
임효준 인스타그램 캡처=연합뉴스

임효준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문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축하 메시지 사진을 올리고 “대통령님, 바쁘신 와중에 경기장에 찾아와주시고, 또 격려의 말씀까지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라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요즘 많은 분들이 제가 일곱 번의 부상을 당한 것에 대해 언급해주시지만 저는 오히려 부끄럽다”며 “매일 하루하루 제 훈련보다 힘든 일을 하시고, 지금도 곳곳에서 묵묵히 일하시는 대한민국 국민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임효준은 “제가 자격이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분들을 대신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고 생각하고 제 자리에서 더 노력하겠다”며 “아직 많은 경기가 남아있기 때문에 여기서 멈추지 않고 팀원들과 합심하고 협력해 최선의 경기를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임효준이 평창올림픽의 한국 첫 메달을 목에 건 후 트위터에 “일곱 번의 부상을 딛고 금메달을 목에 걸게 된 것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며 “‘다 같이 딴 메달이다’라는 임 선수의 소감이 참 인상적”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