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김정일 생일 앞두고 예년수준 행사 진행”

통일부는 14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생일인 이른바 ‘광명성절’(2월 16일)을 앞두고 “올해도 특이한 것보다 북한에서 예년 수준의 행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확대보기

▲ 북한, ’김정일화 축전’ 개막
민족최대의 경축행사인 광명성절을 맞아 제22차 김정일화 축전이 평양 김일성화김정일화전시관에서 개막되었다고 13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연합뉴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광명성절, 김정일 위원장 생일 관련해서는 통상 전날 중앙보고대회 및 군 예식을 진행했고 당일에는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나 기타 경축공연 연회 등 부대행사 진행해왔던 것으로 파악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백 대변인은 김정일 생일과 관련해 방남한 북측 인원들이 우리 측에 요구한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특별한 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그는 “설 명절 북한 응원단과 선수단 등 동향과 관련해서는 대한체육회에서 합동차례를 전체규모로 지내는 것으로 알고 있고 북한의 입장은 아직 전달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김정일 생일을 ‘광명성절’로 명명하고 국가 명절로 성대히 기념하고 있다. 올해는 설과 김정일 생일이 공교롭게 일치한다.

한편 백 대변인은 북한 태권도 시범단이 이날 서울 MBC상암홀에서 마지막 시범공연을 마치고 15일 귀환한다고 밝혔다. 임원진 3명은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28명은 경의선 육로로 돌아간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