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2030년에서 온 시간여행자”…황당 주장 화제

확대보기

▲ “난 2030년에서 온 시간여행자”…황당 주장 화제



거짓말탐지기를 통과했다는 한 시간여행자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20년) 재선에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13일(이하 현지시간) 최근 유튜브 채널 에이펙스 TV에 출연한 한 시간여행자가 거짓말탐지기 검사를 받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소개했다.

에이펙스 TV는 2014년 말부터 유튜브에 시간여행자 등 초자연적인 현상을 다룬 콘텐츠를 공개하며, 구독자 34만 명을 보유하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는 신원 보호를 위해 얼굴을 모자이크로 가리고 목소리를 변조한 한 젊은 남성이 등장하는 데 그의 팔에는 거짓말탐지기 검사를 진행할 때 팔에 착용하는 기구 같은 것이 부착돼 있다.

확대보기

▲ 남성의 팔에는 거짓말탐지기 검사를 진행할 때 팔에 착용하는 기구 같은 것이 부착돼 있다.



영상에서 그는 “내 임무는 현재 살아있는 사람들에게 앞으로 일어날 세상의 일을 알리는 것”이라고 말한다.

그의 예언 중에는 구글 글래스처럼 생긴 로봇이 전 세계에서 인기를 끌 것이라는 주장부터 기술은 집 하나를 자율적으로 운영할 정도로 발전한다는 얘기까지 있다.

또한 “비트코인의 인기는 점점 높아지지만, 페니와 센트가 여전히 쓰일 것”이라고 그는 말한다.

그리고 그가 살던 2030년도의 미국 대통령은 “일라나 레미키(Ilana Remikee)라는 신비한 인물”이라고 그는 설명한다.


또 그는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북미 지역의 기온은 오르지만 유럽은 떨어진다”고 주장한다.

이와 함께 “인류는 2028년 화성에 도착하며 같은 해부터 시간 여행 기술이 발명된다”면서 “전기자동차는 가솔린과 디젤 자동차만큼 빠르게 달릴 수 있으며 여러 가지 암이 정복된다”고 말한다.

그는 이전 또 다른 유튜브 채널 파라노말 엘리트(Paranormal Elite)와의 인터뷰에서 “내 이름은 노아이고 식욕 부진을 겪고 있으며, 실제 나이는 50세지만, 다시 젊어지게 해주는 약을 먹어 25세로 변했다”고 주장한다.

물론 그의 주장은 터무늬없다는 생각마저 든다.

이에 따라 에이펙스 TV는 그에게 거짓말탐지기 검사를 제안했고 그가 동의했다고 밝혔다.

에이펙스 TV의 영상에서 그는 거짓말탐지기 검사를 받는 것처럼 보인다.

거기서 그는 자신은 미래의 주요 사건 중 일부를 알려주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말했다.

영상에서 질문자는 “당신은 2030년도에서 온 진짜 시간여행자가 맞느냐?”고 질문한다. 이어 그가 “그렇다”고 답하자 삐 소리가 들린다. 이때 화면에는 거짓말탐지기에서 ‘진실’이라고 나왔다는 녹색 글자가 자막으로 나온다.

하지만 해당 영상만 봐서는 거짓말탐지기 본체나 모니터가 나오지 않아 검사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 게 맞는지 알 수 없다.

이와 함께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재선에 성공한다”, “인공지능(AI)이 세상을 장악한다” 등 앞으로 12년 안에 일어날 사건들을 나열하기 시작한다.

영상을 접한 일부 네티즌는 호평을 보이지만, 또 다른 네티즌들은 “거짓말탐지기 검사도 충분히 속일 수 있다”, “영상 속 거짓말탐지기가 진짜라는 증거는 없다” 등 혹평을 보이기도 했다.

에이펙스 TV는 “우리는 시간여행자라고 주장하는 사람들과 인터뷰를 통해 가감없이 보여줄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에이펙스 TV/유튜브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