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엉짱’ 젠 셀터, 세계를 사로잡은 명품 뒤태

입력:02/14 20:24 수정:02/14 20:25

 1/7 
‘글로벌 엉짱녀’ 젠 셀터의 근황이 공개됐다.

12일(현지시간) 젠 셀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들 주말 잘 보내셨나요? 플로리다에서 곧 만나요”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젠 셀터는 검은색 비키니를 입고 환상적인 보디라인을 과시했다. 그는 선글라스를 낀 채 바닥을 응시하고 있다.

특히 비키니 사이로 드러나는 명품 애플힙과 군살 없는 탄탄한 복근은 보는 이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미국의 피트니스 모델인 젠 셀터는 1993년생으로 미국 롱 아일랜드 출신이다. 167㎝의 키와 약 51㎏의 몸무게를 유지하고 있는 그는 인스타그램에서 1000만 명 이상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는 SNS 스타다.

미국에서 셀터의 지명도는 ‘준 연예인급’으로 알려졌다. ‘세계에서 힙이 가장 예쁜 여성’으로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사진=젠 셀터 SNS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