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친딸’ 랜디 희수 그리핀, 1년 전 “일본 상대 1승” 예언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사상 첫 골을 뽑아 낸 랜디 희수 그리핀(30)이 약 1년 전 인터뷰에서 “평창올림픽에서 일본을 상대로 1승을 거두겠다”고 다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랜디 희수 그리핀

연합뉴스

14일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단일팀 첫 골을 터뜨린 그리핀은 화려한 스펙에 눈길이 먼저 가는 선수다.


하버드대 생물학과를 졸업한 뒤 듀크대 생물학과 석·박사 통합과정을 이수하고 있다. 열살부터 아이스하키를 했다.

‘희수’라는 중간 이름을 물려준 한국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는 둘다 치과의사다. 한국 정부 고위관료 출신의 외할아버지는 1980년대 가족을 데리고 미국으로 건너왔다.

미국에서 태어난 그리핀이 한국 아이스하키팀에 합류하게 된 사연은 이렇다.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전력 보강을 위해 해외 선수의 귀하를 추진했다. 아이스하키협회는 조직력을 위해 한국인의 피가 흐르는 선수를 찾을 것을 주문했다고 한다.

대표팀은 2013년 아이스하키 선진국인 미국·캐나다 대학리그 선수 중 한국식 이름을 가진 사람들에게 이메일과 페이스북 등을 통해 메시지를 보냈다. 한국 대표팀이 귀화할 선수를 찾는다는 소식은 그리핀에게도 전해졌다. 지금 대표팀에서 뛰고 있는 캐나다 출신 교포 선수 박은정(캐롤라인 박)의 소개를 받은 덕이다.

확대보기

▲ [올림픽] 3경기 만에 터진 단일팀의 첫 골
14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남북단일팀-일본 경기에서 단일팀 랜디 희수 그리핀(37번)이 득점에 성공하자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18.2.14. 연합뉴스

그리핀은 지난해 특별 귀화 최종 승인을 받았다. 듀크대에 휴학계를 내고 망설임 없이 한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그리핀은 지난해 4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화려한 경력을 뒤로 하고 왜 한국에서 아이스하키를 하려 하느냐는 물음에 “아이스하키는 내겐 첫사랑과 같다. 10살 때 완전한 사랑에 빠졌다. 아이스하키를 그만 둔 유일한 이유는 대학을 졸업한 뒤 뛸 곳이 없었기 때문이다. 22살 아이스하키를 그만둬야 했을 때, 10년간 사귄 사람과 헤어진 것 같았다. 그런데 7년 뒤 그 사람이 다시 전화해서 ‘우리 다시 만날까’라고 물어본 것이다. 내 대답은 ‘그래요. 물론이죠’이다”라고 말했다.

그리핀은 이번 올림픽에서 1승을 거둘 것이라고 예언(?)한 바 있다. 승리의 제물은 일본이 될 것이라고도 예상했다.

그리핀은 “일본은 우리와 경기 스타일이 비슷하다. 그들은 작고 빠르고 열심히 뛴다”면서 “한일전은 정말로 좋은 경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