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 차별 항의’ 미국 피겨선수 비판한 트럼프 아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남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미국 남자 피겨 스케이팅 선수 아담 리폰을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확대보기

▲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미국 대표팀 아담 리폰.
AP 연합뉴스

아담 리폰은 지난 12일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팀이벤트에서 동메달을 딴 선수다.

공개적으로 성 소수자임을 밝힌 아담 리폰은 그 동안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트럼프 행정부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선 이후 성전환 학생들이 자신의 성 정체성에 맞는 화장실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성 중립 화장실’ 정책을 폐기하고, 성전환자의 신규 입대를 금지하는 등 성 소수자 차별 정책을 펴 왔다.

특히 마이클 펜스 부통령은 성 소수자를 치료의 대상으로 보고 이성애자로 바꾸려는 ‘전환 치료’를 지원한 전력 때문에 성 소수자들의 거센 비판을 받아왔다.

이 때문에 아담 리폰은 마이클 펜스 부통령이 한국을 방문해 미국 대표팀 격려를 위해 선수촌을 찾았을 때에 만남을 거절했다.

또 동메달을 딴 뒤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올림픽 참가 선수들을 백악관에 초청한다 해도 이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백악관은) 나와 같은 사람들이 환영받을 수 없는 곳”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는 “이러한 결정은 나의 커뮤니티를 지지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나의 커뮤니티를 도울 뭔가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는 14일 트위터에 아담 리폰이 펜스 부통령을 비난한 기사를 링크하며 다음과 같은 글을 올렸다.

링크한 기사: 아담 리폰 “내 올림픽 경험이 마이크 펜스로 채워지지 않길 원한다”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 “진짜? 그렇다면 왜 당신은 지난 몇 주 동안 줄곧 마이크 펜스에 대해 이야기했나? 마이크 펜스는 단 한번도 당신을 언급하지 않았는데.”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의 공개 비난에 미국 누리꾼들의 의견은 분분했다. 한 누리꾼이 “올림픽 선수가 부통령을 공격하고 있다. 미국인이 어찌 그럴 수가 있나?”라고 아담 리폰을 비판했다. 그러자 다른 누리꾼은 “와!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공개적으로 올림픽 선수 한 명을 공격하고 있다. 미국인이 어찌 그럴 수가 있나”라고 답하기도 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