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생활 82주년 된 102세 동갑부부…증손만 26명

입력:02/14 13:22 수정:02/14 13:22

결혼생활 82주년을 맞은 102세 동갑 부부가 젊은 부부들에게 결혼생활 조언을 남겼다.

확대보기

▲ 제람과 강가 라브지 부부 [출처: 뉴스허브]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올해 뉴질랜드에서 결혼생활 83주년을 맞은 제람과 강가 라브지는 올해 모두 102세가 된다.


동갑내기 부부는 최장수 결혼생활에 대한 비결로 포용력을 꼽았다. 부인 강가는 “삶은 기복이 있게 마련이고 그것을 뚫고 나가야 한다”면서 요즘 젊은 부부들이 희생할 줄 모른다는 사실이 조금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인도계인 라브지 부부는 현재 오클랜드에 살고 있으며 슬하에는 자녀 6명, 손자 손녀 15명, 증손 26명을 두고 있다.

뉴질랜드 사회단체 패밀리퍼스트는 이들 부부가 뉴질랜드에서 가장 오래 함께 산 부부라며 그들이 세계 기록도 보유하고 있는지는 지금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