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8개의 손가락으로 자유를 연주한 기타리스트…‘장고 인 멜로디’ 3월 개봉

확대보기

▲ 영화 ‘장고 인 멜로디’ 예고편 한 장면.
씨네룩스 제공.


재즈 역사상 가장 위대한 기타리스트 ‘장고 라인하르트’에 대한 첫 기록 ‘장고 인 멜로디’가 오는 3월 1일 개봉한다.

‘장고 인 멜로디’는 화재로 인한 부상으로 왼손의 약지와 새끼손가락이 마비됐으나 이후 세 손가락만을 사용하는 독특한 연주법을 개발, 집시 스윙이라는 장르를 탄생시킨 ‘장고 라인하르트’의 삶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영화는 장고의 생애(1910년~1953년) 중 제2차 세계대전이 발발하며 독일군이 프랑스를 점령했던 1943년 일을 담았다. 이 시기는 그가 아티스트로서 전성기를 누렸던 시기이자, 독일군의 감시를 피해 살아야 했던 암담한 시기이다.

집시 태생의 유명 뮤지션이라는 이유로 독일군의 감시와 간섭을 받아야 했던 장고는 실제 그들의 눈을 피해 망명을 시도했고, 영화는 바로 이 과정을 집중 조명했다. 해당 시기를 영화화한 이유에 대해 감독은 “예술을 억압하고 도구로 이용하려는 정치에 저항해 예술인이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질문을 던지고자 했다”고 밝혔다.


오로지 자유롭기 위해 연주했던 장고의 삶을 통해 예술의 의미와 역할에 대해 심도 있게 관찰한 이 영화는 2017 베를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되었으며, 제천음악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돼 국내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영화는 오는 3월 1일 국내 개봉된다. 12세 관람가. 117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