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 ’ 김성수 건국공로훈장 56년 만에 박탈

고려대 공동 설립자인 인촌 김성수(1891~1955)의 서훈이 56년 만에 박탈됐다.

확대보기

▲ 고려대 공동 설립자인 인촌 김성수(1891~1955)

 정부는 13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열고 일반안건으로 상정된 인촌의 훈장 취소를 의결했다.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는 2009년 인촌 등 20명을 친일·반민족행위자로 지정했다. 한때 독립운동을 했지만 훗날 전향해 적극적으로 친일 활동을 펼쳤다는 이유다. ‘시일야방성대곡’으로 유명한 위암 장지연, 초대 내무부 장관인 윤치영 등 19명의 서훈이 취소됐지만, 인촌에 대해서는 대법원 판결이 확정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제외했었다.
 그러다 지난해 4월 13일 대법원에서 친일 행위가 인정됐고, 국가보훈처는 지난달 8일 행정안전부 상훈담당관실에 심사를 요청했다. 행안부 상훈담당관실은 이날 “인촌의 훈장 취소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취소로 독립유공 서훈자 중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20명의 서훈이 모두 취소됐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