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평창] 러시아 국기 못 걸어도 응원만큼은 국가 대표

‘러시아 스포츠 하우스 ’

국가 주도의 도핑 조작 스캔들 탓에 개인 자격으로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한 러시아 출신 선수(OAR)들은 국기나 국가 등 러시아를 상징하는 어떠한 것도 갖지 못한 채 경기에 나서고 있다. 이들은 ‘하우스’도 가질 수 없다. 하우스는 올림픽에 출전한 국가들이 자국 선수와 팬에게 각종 편의를 제공하고 세계 각지에서 온 관광객에게 자국 문화와 스포츠를 홍보하는 곳이다. 보통 ‘○○○(국가명) 하우스’라 불린다.

확대보기

▲ 강원 강릉 경포호 인근에 있는 러시아 스포츠 하우스의 외부.

평창의 러시아 팬들은 ‘러시아 스포츠 하우스’에서 공식 대표팀 없는 설움을 달래고 있다. 지난 12일 강원 강릉 경포호 인근 러시아 스포츠 하우스의 외벽은 온통 빨간색으로 도배됐고 러시아 전통 인형 ‘마트료시카’도 그려졌다. 러시아 국기나 러시아 대표팀을 상징하는 장식은 보이지 않았다. 공식 이름도 ‘스포츠 하우스’다. 하우스 스태프인 아르투르 코브투넨코(32)는 “러시아 대표팀이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하면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도 러시아 하우스를 운영하지 못하게 됐다”며 “하지만 선수와 팬들을 위해 러시아 올림픽 출전 선수를 지원하는 민간단체가 사업가의 후원을 받아 하우스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하우스의 디자인과 운영 방식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승인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러시아 팬들이 12일 강원 강릉 러시아 스포츠 하우스 에서 러시아 선수의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하우스 내부는 영락없는 러시아 그 자체였다. 러시아 대중 음악이 스피커에서 계속 흘러나왔으며, 전통 음식과 차가 방문객에게 무료로 제공됐다. 이날 50명 남짓 되는 러시아 방문객들은 이곳에서 고향의 분위기를 즐기고 대형 스크린으로 생중계되는 러시아 선수의 경기를 보면서 응원했다. 러시아의 유명 가수와 댄서들이 하우스를 방문해 공연하고, 러시아의 아이스하키 경기가 있는 날이면 하우스에서는 간이 하키 게임이 열리기도 한다. 율리아 셰루코바(44)는 “이국 땅에서 동향 사람을 만나 즐겁게 얘기도 나누고 응원도 할 수 있어 정말 좋다”며 “저번에는 소치올림픽 피겨 금메달리스트가 와서 사인을 받았다”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하우스는 러시아 팬의 ‘응원 본진’ 역할을 하고 있다. 러시아 선수의 경기가 있을 때마다 관중석에서 선수 대신 국기가 그려진 응원복을 입고 국기를 힘차게 흔들며 응원한다. 이들은 대부분 하우스에서 처음 만났다고 한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온 카탸 라코블레바(33)는 “친구와 함께 한국에 왔는데 경기장에서 러시아 팬을 만나 하우스의 존재를 알게 됐다”며 “이곳에서 다른 팬들과 경기 일정을 공유하고 함께 응원 갈 계획을 짠다”고 말했다. 하우스에서는 각종 응원복과 응원도구를 판매하며 러시아 국기나 대표팀의 상징물을 ‘페이스 페인팅’해 주기도 한다.

하우스는 러시아 정부나 올림픽위원회의 지원을 받지 못해 스태프 대부분은 자원봉사자들이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대학원에 재학 중인 토마 아사카예바(23)는 “방학 때 잠시 짬을 내 한국에 왔다”며 “러시아 선수들이 ‘OAR’로 올림픽에 출전해 서러울 텐데 우리가 열심히 응원하고 지원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글 사진 강릉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