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도 잊은 의무구조대… “선수 경력 살려 부상 관리”

베뉴 의료운영책임자 맹활약…밤시간 장외경기 대기 어려움

입력:02/13 23:08 수정:02/14 00:18

경기장에 가장 인접한 곳에서 선수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베뉴 의료운영 책임자’(VMO)들의 활약이 돋보인다. 이들은 모두 의사로, 직업을 뒤로한 채 열정 하나로 평창동계올림픽에 뛰어들었다.

확대보기

▲ 김현철 크로스컨트리 VMO

VMO는 경기장 내에서 벌어지는 응급 상황을 총괄한다. 경기 도중 응급 상황이 발생하면 환자의 후송 및 조치 여부를 판단한다. 현장에서 FOP(Field Of Play) 인력들로부터 관련 상황을 보고받으면 필요한 조치를 내린다.


VMO의 ‘손발’인 FOP는 의무지원팀의 현장 구조대다. 의사, 응급구조사, 패트롤 등 세 명이 한 팀으로 구성된 FOP는 경기장 내 정해진 위치에서 상황을 모니터링한다. 응급 상황이 발생하면 이들이 가장 먼저 달려가 조치를 취한다. 테스트이벤트부터 응급 상황에 대비해 고강도 훈련을 반복해 왔다.

선수의무실뿐만 아니라 관중의무실도 VMO의 소관이다. 오히려 선수들보다 관중, 운영 인력들이 다쳐 의무실을 찾는 경우가 많다. 추운 날씨엔 빈도가 잦아진다. 비록 기본적인 조치밖에 해 줄 수 없는 환경이지만 관중들의 건강도 이들의 손에 달렸다.

VMO 중에는 아마추어 선수 경력을 자랑하는 인물도 있다. 크로스컨트리 VMO 김현철(사진ㆍ60)씨는 대학교 재학 시절 스키부에서 크로스컨트리 선수로 뛰었다. 지난해 10월부터 대한스키연맹 의무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는 김씨는 아직까지 취미로 크로스컨트리 스키를 즐기는 ‘스키광’이다. 바이애슬론 VMO인 이승준(48)씨도 아마추어 선수로 대회에 참가한 경력이 있다.

아마추어 선수 경력은 업무에 큰 도움이 된다. 어떤 구간이 부상에 취약한지, 어떤 상황에서 위험이 따르는지 이미 잘 알고 있다. 김씨는 “선수 생활을 했던 것이 업무에 절대적으로 도움이 된다”며 “특히 경기에 대한 이해도가 있는 게 아무래도 부상 관리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들에게도 어려움은 있다. 특히 FOP 인력들은 경기 시작부터 끝까지 맡은 구역을 지키며 부상 상황에 대비하기 때문에 밤 시간대에 펼쳐지는 장외 경기는 고통스럽다. 이들에게는 방한복이나 대기 구역에 방풍 텐트조차 없어 어려움에 일찍 포기한 인력들도 많다. 현장에서 ‘기본만 해 달라’는 목소리도 나오는 실정이다.

이번 설에도 이들은 휴식을 잊고 의무실에 머무른다. 비록 열악한 의료 환경이지만 성공적인 올림픽을 위해 책임감으로 무장했다. 드러나진 않지만 묵묵히 임무를 수행하는 이들은 부상과의 올림픽을 치르고 있다.


평창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메달 순위더보기

순위 국가 합계
1 노르웨이 13 12 10 35
2 독일 13 7 5 25
3 캐나다 9 7 8 24
4 미국 8 7 6 21
9 대한민국 4 4 4 12

(※ 2월 23일 20:39 입력 기준)

평창의 스타들더보기

평창 식후경더보기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