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 괴물 ’ 김민석, 1500m 깜짝 銅

아시아 선수 첫 메달 기록

13일 오후 9시 31분 강원 강릉에서 온 소식에 전국이 들썩였다.

확대보기

▲ 당찬 19세
김민석이 13일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3위를 차지, 아시아 선수 최초로 메달을 확정한 뒤 주먹을 불끈 쥐며 환호하고 있다. 강릉 연합뉴스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 출전한 대한민국 대표 김민석(19·성남시청)이 1분44초93의 기록으로 ‘깜짝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메달을 딴 것은 한국 선수뿐 아니라 아시아 전체에서도 처음이다. 이날 15조 인코스를 뛴 김민석은 300m 구간을 중위권인 23.94초에 통과한 다음 막판 스퍼트를 올리며 레이스를 펼친 30명 가운데 중간 3위까지 올라섰다. 그리고 이후 남은 선수 6명이 김민석보다 낮은 기록을 내면서 동메달을 굳혔다.


생애 첫 올림픽 질주에서 큰일을 낸 것이다. 1위와 0.92초, 2위와 0.07초 차였다. 금메달은 키얼트 나위스(1분44초01), 은메달은 파트릭 루스트(1분44초86·이상 네덜란드)에게 돌아갔다.

김민석은 ‘될성부른 떡잎’이었다. 지난 시즌부터 1500m 국내 최강자로 성장했다. 지난해 2월 삿포로동계아시안게임에서 메달 3개(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동, 1500m 금, 팀 추월 금)를 따며 ‘괴물’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어 강릉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종목별 선수권대회 1500m에서 1분46초50으로 5위를 꿰차며 가파른 상승세를 탔다. 레이스를 마친 뒤 관중석을 향해 허리를 숙여 인사하며 침착하던 김민석도 메달을 알리는 전광판을 보고는 보브 데용(42·네덜란드) 코치와 부둥켜안고 기쁨에 빠졌다.

강릉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