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쏭달쏭+] 빨리 먹기 vs 천천히 먹기…누가 더 살찔까?

확대보기

▲ 빨리 먹기 vs 천천히 먹기…누가 더 살찔까?



빨리 먹으면 살찐다는 말이 있다. 그런데 실제로 음식을 빨리 먹으면 과체중이 될 위험이 커지는 것이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

일본 규슈대 연구진이 6년간 일본인 남녀 5만9717명을 대상으로, 식사 속도에 따른 체중 변화를 추적 조사해 위와 같은 결론에 도달했다고 국제 학술지 ‘영국의학저널’(BMJ Open)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이들 참가자의 평균 식사 시간을 측정해 빠른 속도로 먹는 그룹(2만2070명)과 일반 속도로 먹는 그룹(3만3455명), 그리고 느린 속도로 먹는 그룹(4192명)으로 분류했다. 그리고 이들 참가자의 허리 둘레와 체질량지수(BMI)를 측정했다.

또한 연구진은 참가자들의 식사 속도를 바꿨을 때 그 유형에 따른 영향도 확인했다.

그 결과, 꾸준히 천천히 먹는 사람들은 꾸준히 빨리 먹는 사람들보다 과체중이 될 가능성이 4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서 과체중은 BMI 25 이상으로 정의한다.

또 빨리 먹는 사람들은 천천히 먹는 사람들보다 평균 허리둘레가 0.62㎝ 더 늘어났다.

이뿐만 아니라 일주일에 3차례 잠들기 최소 2시간 전에 저녁 식사를 마친 사람들은 과체중일 가능성이 10% 낮은 것도 확인됐다. 하지만 아침 식사를 거르면 체중 감량에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았다. 이는 인체의 신진대사 속도가 깨어나 잘 때까지 점점 느려지므로 너무 늦게 먹으면 칼로리 연소가 제대로 되지 않기 때문.


전문가들은 식사할 때 천천히 먹는 방법이 체중 감량을 성공으로 이끄는 전략이 되리라 생각한다. 이는 뇌에 배가 부르다는 신호가 전달되기까지 20분쯤이 걸리기 때문이다. 따라서 빨리 먹는 사람들은 음식을 충분히 먹은 뒤에도 계속해서 먹는다.

연구진은 “빨리 먹는 사람들은 이미 충분한 양의 칼로리를 섭취해도 배가 부르다고 느낄 때까지 계속해서 먹을 수 있고 이 때문에 과식하게 되는 복합적인 영향이 체중 증가에 관여할 수 있다”면서 “반면 천천히 먹는 사람들은 너무 많은 양의 음식을 먹기 전 포만감을 느껴 덜 먹게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bialasiewicz / 123RF 스톡 콘텐츠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