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 박진희 오늘(13일) 촬영 시작, “최선을 다해 좋은 연기로 공백 메우겠다”

논란 속 드라마 ‘리턴’에 배우 박진희가 합류한 가운데, 그가 다시 한번 입장을 밝혔다.

확대보기

▲ 배우 박진희
사진=연합뉴스

13일 한 매체는 SBS 드라마 ‘리턴’ 최자혜 역에 출연하기로 한 배우 박진희 측과 인터뷰 한 내용을 보도했다.


박진희 소속사 엘리펀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이 인터뷰에서 “‘리턴’측 제안을 받아들인 것은 박진희의 판단이었다”며 “최선을 다해 좋은 연기로 공백를 메우는 게 맞다고 본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박진희는 지난 8일 SBS ‘리턴’ 측으로부터 연락을 처음 받았다.

소속사 측은 “첫 연락 이후 별다른 접촉이 없었지만, 관련 보도가 쏟아져 나왔고 부풀려진 이야기 때문에 고민이 받았다. 결국 12일 결정을 내렸다. 제작진의 간곡함에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섭외 과정을 전했다.

박진희가 현재 임신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바쁜 촬영 일정을 소화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 소속사는 “일단 합류하기로 했으면 최선을 다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진희는 배역 분석이나 촬영장 분위기에 적응하는데 시간이 부족하다보니 현재 최선을 다해 몰두하고 있다”며 “비록 중간부터 투입되는 상황이 됐으나 최선을 다해 연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또 “주시던 사랑과 관심이 계속 이어졌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배우 고현정의 하차로 드라마 중간 투입하게 된 박진희는 고현정이 맡았던 최자혜 역을 연기한다. 이날 촬영에 투입, 14일 방송분부터 등장할 예정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