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이 김 아버지 “딸 금여의주 물어…아메리칸 드림!”

입력:02/13 13:51 수정:02/13 13:51

클로이 김(18·미국)의 아버지 김종진씨는 딸이 “금여의주를 물고 용이 됐다”며 기뻐했다.

확대보기

▲ [올림픽] ’아빠, 저 잘했죠?’
13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금메달을 딴 재미교포 클로이 김이 아버지 김종진, 어머니 윤보란씨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18.2.13 연합뉴스

클로이 김은 13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98.25점의 점수로 우승을 거머쥐었다.


관중석에서 가족과 함께 경기를 지켜보던 아버지 김종진씨는 우승이 확정되자 주먹을 불끈 쥐고 “드디어 금메달이다”라며 환호했다.

소감을 묻는 취재진에게 김씨는 “딸에게 오늘은 이무기가 용이 되는 날이라고 격려했는데, 클로이가 금 여의주를 물었다”며 “이렇게 되기를 꿈꿔왔는데 꿈이 이뤄졌다. 아메리칸 드림!”이라고 감격스러워했다.

외신 기자들이 한국에서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해서 더 의미가 깊지 않느냐고 묻자 “정말 특별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클로이의 핏줄은 100% 순수 한국인”이라며 “미국에서 태어나고 학교도 미국에서 다녔지만, 핏줄은 핏줄이다. 이런 기회를 갖는 사람은 드물 것”이라고 말했다.

클로이 김은 미국에서 태어났지만 ‘김 선’이라는 한국 이름도 있다. 김씨는 딸이 스노보드에 두각을 보이자 원래 직업을 버리고 딸을 지원하는 데 매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모든 부모라면 아이들을 위해서 똑같이 할 것이라, 나는 평범하다”이라며 “다만 모든 애들이 좋은 결과를 가져오는 건 아닐텐데 우리 딸이 이렇게 결과를 내줘서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딸을 돕느라) 나도 힘들었는데 나도 은퇴할 때가 됐다. 그동안 힘들었다”고 감격스러워했다.

김씨는 “클로이가 얼마나 더 스노보드를 탈지 모르겠지만, 앞으로는 대학도 가고, 학생으로 공부도 열심히 해야 할 것”이라며 “쇼핑하고, 멋부리고 재밌게 살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딸에게 바라는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빠에게 좀 잘했으면 좋겠다. 너무 까칠하다”고 해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씨는 “오늘 딸에게 한 격려도 직접 만나서 한 건 아니고 문자로 보냈다”며 “딸이 십대라 대화는 자주 못한다. ‘아빠 그만!’ ‘저리가!’ 이런 말만 한다”고 감춰왔던 고민을 털어 놓으며 웃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메달 순위더보기

순위 국가 합계
1 노르웨이 13 14 10 37
2 독일 13 7 6 26
3 캐나다 10 8 9 27
4 미국 8 7 6 21
9 대한민국 4 4 4 12

(※ 2월 24일 05:38 입력 기준)

평창의 스타들더보기

평창 식후경더보기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