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폭력남편, 공주처럼 대하더니 변한 이유? “잡은 고기”

‘안녕하세요’ 홍석천이 ‘폭력남편’의 사연에 분노했다.

확대보기

▲ ‘안녕하세요’ 폭력남편

12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서는 게스트로 홍석천, 왁스, 홍진영, 구구단 하나·미나가 출연했다.


이날 정찬우는 ‘시한폭탄과 살아요’ 사연을 소개했고 사연의 주인공은 결혼 7년 차 아내로 결혼 후 폭력적으로 바뀐 남편의 행동에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시한폭탄과 살아요’의 사연자 아내는 “결혼 전에는 공주님처럼 대해줬다. 화가 나면 때릴 것 같다. 지금은 같이 있으면 긴장된다”며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문제의 남편은 “내 어장 안에 고기가 들어왔기 때문이다. 낚은 고기에는 먹이를 주지 않는다”고 말해 패널들을 비롯 방청객들의 분노를 샀다.

또 화가나면 폭력적으로 변한다는 아내의 말에 “욱 하는 건 안다. 원래 경상도 남자가 화통하고 뒤끝이 없다. 그래도 때리진 않는다”고 답했고 이에 신동엽은 “때리지 않았다고 하지만 시선폭력, 언어폭력도 굉장한 폭력이다”라고 일침했다.

사연자인 아내는 “시댁에 있다가 욱하는 남편을 두고 집으로 혼자 들어온 적이 있는데 돌아온 남편이 TV를 발로 부쉈다”고 털어놨다. 이에 홍석천은 문제의 남편에 “또라이다. 아내를 때리고 싶다는 마음이 우회적으로 표현한 거다. TV를 부신 건 아내를 부신 거나 똑같은 거다”라며 분노의 일침을 쏟아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