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뭉쳤지만 상댄 강했다” 남북단일팀 또 무득점 대패…조별리그 탈락

입력:02/13 00:04 수정:02/13 00:27

또 무득점 참패, 이진규 오열…14일 일본전에서 올림픽 첫 승 도전

끝내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단 한 골이라도 만회하기 위해 우리는 더 뭉쳤고 이 악물고 뛰었지만 상대는 강했다.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강적 스웨덴과 맞붙어 1승을 노렸지만 세계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남북 단일팀은 스웨덴에 0대8로 패하면서 평창 동계올림픽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남북 단일팀은 오는 14일 일본전에서 올림픽 첫 승에 도전한다.

확대보기

▲ [올림픽] ‘우린 뭉쳤지만, 상대는 너무 강했다’
12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예선 2차전 남북 단일팀 대 스웨덴 경기에서 단일팀 골리 신소정(오른쪽)과 김희원이 실점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18.2.12 연합뉴스

새러 머리(30·캐나다) 감독이 이끄는 단일팀은 12일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대회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세계 5위의 강호 스웨덴에 0대8(0-4 0-1 0-3)로 졌다. 지난 10일 스위스전과 똑같은 스코어로 패한 단일팀은 2연패로, 오는 14일 일본전 결과와 상관없이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다.


머리 감독은 스웨덴전을 앞두고 “사람들을 놀라게 해주고 싶다”고 말했으나 단일팀은 세계적인 강팀과의 현격한 기량 차이만 확인했다. 머리 감독의 얼굴에는 아쉬움이 역력했다.

스위스전 대패를 부른 수비 불안은 여전했다. 수비수들은 긴장한 탓인지 퍽을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다. 퍽만 쫓느라 상대 공격수들을 놓치는 상황이 반복됐다.

수비 지역에서 퍽이 계속해서 끊긴 탓에 조직적인 공격 전개는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

확대보기

▲ [올림픽] 슛하는 박종아
12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예선 2차전 남북 단일팀 대 스웨덴 경기. 단일팀 박종아가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18.2.12 연합뉴스

1라인 센터 이진규(그레이스 리)가 개인 기량을 앞세워 고군분투하고, 최지연이 열심히 뛰었지만 끝내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단일팀은 앞서 스웨덴과 총 3차례 맞대결해 모두 패했지만 스코어 차는 2∼3점으로 크지 않았다.

하지만 단일팀은 스위스전에 이어 스웨덴전에서도 올림픽이라는 큰 무대가 안겨주는 중압감을 극복하지 못하고 제 실력의 절반도 발휘하지 못했다.

단일팀은 1피리어드 시작 1분 32초 만에 스웨덴에 5개의 소나기 슈팅을 허용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김희원의 페널티로 숏핸디드(우리 선수 퇴장으로 인한 수적 열세) 위기에 몰린 단일팀은 결국 4분에 마야 뉠렌페르손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확대보기

▲ [올림픽] 너무 아까워
12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예선 2차전 남북 단일팀 대 스웨덴 경기. 단일팀 세라 머리 총감독과 북한 박철호 감독, 선수들이 득점에 실패하자 안타까워하고 있다. 2018.2.12 연합뉴스

실점은 계속됐다. 9분 47초에 엘린 룬드베리의 슬랩샷은 골리 신소정의 품 안에서 빠져나가 골문 안으로 데굴데굴 굴러갔다.

10분 17초에 판뉘 라스크, 17분 4초에 에리카 우덴 요한손에게 골을 내주고 1피리어드를 0-4로 마친 단일팀은 2피리어드 4분 8초 만에 페르닐라 빈베리에게 또다시 골을 내줬다.

단일팀은 두 차례 얻은 파워 플레이(상대 선수 퇴장으로 인한 수적 우위) 기회에서 스웨덴을 거세게 몰아쳤다.

특히 13분 49초에 잡은 두 번째 파워 플레이에서는 엄수연의 중거리 샷을 문전 앞에 있던 최지연이 방향만 살짝 틀었다. 하지만 퍽은 스웨덴 골리 패드에 가로막혔다.

단일팀은 2피리어드에서 유효 슈팅 8-9로 맞서며 조금씩 경기력이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3피리어드 시작 5분 43초 만에 3골을 연달아 내주며 희망은 꺾였다.

확대보기

▲ [올림픽] 굳은 얼굴의 단일팀
12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2차전 남북단일팀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패한 남북단일팀 선수들이 굳은 얼굴로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2018.2.12 연합뉴스

두 번째 경기에서도 무득점 참패한 남북 단일팀 선수들은 매우 침울했다. 경기 뒤 믹스트존을 지난 선수들의 표정은 침통함이 가드했다. 스위스전 때와 마찬가지로 올림픽 무대가 주는 중압감에 자신들이 가진 기량을 제대로 펼치지 못한 아쉬움이 커보였다.

주장이자 단일팀 ‘에이스’인 박종아가 지나가자 기자들이 이름을 부르며 한마디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그는 아무 말 없이 굳은 표정으로 믹스트존을 지나갔다.

이날 상대적으로 좋은 플레이를 보여준 공격수 이진규는 오열하면서 믹스트존을 지나갔다.

 1/18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