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에 ‘티켓’ 바꿔 러 비행기 추락사 면한 커플

입력:02/12 16:30 수정:02/12 17:00

확대보기

▲ 약 18만원의 비용을 들여 티켓을 교환한 덕분에, 비극을 피해갈 수 있었더 두 사람.



한 커플이 마지막 순간에 탑승권을 바꿔 예상치 못했던 여객기 사고에서 살아남았다.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출신의 막심 콜롬메이체브(35)와 그의 여자친구 나제차(25)는 러시아 국적 사라토프 항공사의 6W703편을 타려 했었다.

콜롬메이체브는 고향인 오렌부르크주(州) 오르스크로시에 가기 위해 비행기 표를 예매했고, 그 곳에서 가족들과 함께 자신의 생일을 보낼 계획이었다.

그런데 여행 일정에 차질이 생겼다. 생일을 맞아 고향에 있는 대리점에서 스스로에게 선물한 새 차가 제 시간에 맞춰 준비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그는 “대리점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차 준비가 덜 됐다는 사실에 여행을 한 주 연기했다. 비행기 티켓 교환에 170달러(약18만 5000원)를 들였는데, 덕분에 비극적 운명을 비껴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10일 러시아 모스크바 동쪽 도모데도보 공항에 러시아 안토노프(An)148 여객기가 이륙 후 5분 만에 추락해 승객 65명과 승무원 6명을 포함한 탑승자 71명이 모두 사망했다.

사진=뉴욕포스트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