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양세형 “양세찬 갑상선 암 판정, 눈 앞 깜깜해졌다”

‘미운우리새끼’ 양세형, 양세찬 형제가 남다른 우애를 보였다.

확대보기

▲ 미운우리새끼 양세형 양세찬

지난 1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양세형, 양세찬 형제가 대화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양세찬은 과거 갑상선 암 진단을 받았던 사실을 고백했다. 양세찬은 “형과 종합검진을 받았다. 그 때 갑상선 초음파 검사를 하는데, 조직검사를 해보자고 하시더라. 그리고는 나중에 조직검사가 양성 반응으로 나와 갑상선 암 판정을 받게 됐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양세형은 “그 얘기 들었을 때 눈앞이 깜깜해질 정도로 쇼크가 왔다. 하지만 내가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을 때 ‘동생은 정말 의지할 데가 없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아무것도 아니래. 보험은 들었나?’ 이러면서 오히려 센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양세형은 이어 “그 순간 동생이 수입이 0원이 돼도, 딸린 가족이 있어도, 무슨 상황이 오더라도 얘를 먹여 살릴 자신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양세찬 또한 “그럴 일은 없겠지만 만약 형에게 안 좋은 일이 생기면 나도 다 해줄 수 있다”며 끈끈한 우애를 과시했다. 그러면서도 양세찬은 “아까 형이랑 게임을 한 판 했는데 형이 계속 졌다. 혹시 그 때도 화가 안 났는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이에 양세형은 “형제와 게임은 별개라고 생각한다. 형제로 봤을 땐 너한테 뭐든지 해줄 수 있어 게임은 나도 지기 싫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