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백지영, 콘서트 중 눈물 “하루가 10년 같았다. 남편 정석원 곁 지킬 것”

입력:02/10 16:37 수정:02/10 16:37

가수 백지영이 결국 눈물을 보였다. 콘서트장에서 남편 정석원을 언급했다.

확대보기

▲ 백지영
사진=SBS

10일 오후 가수 백지영이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2017-2019 웰컴백(WELCOME-BAEK)’ 콘서트에서 눈물로 사과했다.


백지영은 이날 “어제 기사를 통해 (남편 정석원 소식을) 접하고, 하루를 10년 같은 시간으로 보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남편이 정말 큰 잘못을 했다. 아내로, 동반자로 함께 반성하고 있다”며 “앞으로 얼마나 시간이 걸릴지 모르겠지만 저희 부부 같이 잘 사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백지영은 또 “결혼할 때 혼인서약을 다시 생각해봤다”며 “힘들 때나, 기쁠 때나, 가난할 때나, 건강 할 때나, 언제나. 그 사람을 사랑하는 아내로서 곁을 지킬 생각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넓은 마음으로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백지영은 이야기 도중 결국 눈물을 흘렸다.


한편 백지영 콘서트 전날인 9일 그의 남편 배우 정석원은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 조사를 받았다.

정석원은 최근 호주 여행 중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았고, 본인이 이를 시인하면서 구치소에 수감됐다가 석방됐다.

백지영과 정석원은 지난 2013년 결혼,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서울En - 연예계 핫 뉴스

1/4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