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34캐럿 희귀 다이아 공개…가격은 최소 360억원

확대보기

▲ 세계에서 가장 큰 무결점 무색 원형 다이아몬드(AFP 연합뉴스)



글로벌 경매업체 소더비가 매우 희귀한 다이아몬드 한 점을 대중에 공개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8일(현지시간) 현재 런던 뉴본드 스트리트에 있는 소더비 갤러리에서 전시 중인 102.34캐럿 원형 화이트 다이아몬드 한 점을 소개했다.

이 다이아몬드는 아프리카 보츠와나에 있는 한 광산에서 드비어스가 채굴했다. 처음 원석은 425캐럿이었지만, 요하네스버그와 뉴욕에 있는 다이아코어의 최상급 장인들이 반년 동안 자르고 연마해 아름다운 예술 작품으로 탄생시켰다.

확대보기

▲ 소더비 다이아몬드 제공

확대보기

▲ 소더비 다이아몬드 제공



이번 판매는 소더비가 경매장과 별도로 운영하는 다이아몬드 부티크 개점 1주년을 기념해 전 세계의 프리미어 수집가들과 직접 연결해 이뤄진다. 따라서 정확히 얼마에 팔릴지 알려지지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최소 3300만 달러(약 360억 원)에는 팔릴 것이라고 예상한다.

확대보기

▲ 소더비는 세계에서 가장 큰 원형 다이아몬드를 경매가 아닌 부티크로 판매한다.(AP 연합뉴스)



소더비 역시 이번 다이아몬드는 부티크에 나왔던 다이아몬드 가운데 가장 희귀한 것이라고 말했다.

소더비 다이아몬드의 설립자 겸 회장인 패티 웡은 “이번 작품은 100캐럿 이상으로 결점 하나 없이 완벽한 다이아몬드다. 오랜 기간 업계에 몸담아 왔지만, 이렇게 크고 완벽한 다이아몬드를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판매는 지난해 말까지 소더비 경매에 출품된 다이아몬드가 줄줄이 유찰된 것에서 비롯됐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지난해 11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소더비 경매에 출품된 37캐럿 핑크 다이아몬드는 최고 감정가가 3000만 달러(약 328억 원)였지만, 결국 유찰됐다.

감정가가 1800만 달러(약 196억 원)였던 블루 다이아몬드와 1400만 달러(약 153억 원)였던 황색 다이아몬드 역시 유찰됐다. 블루 다이아몬드는 경매 종료 이후 개별 판매됐다.

런던의 한 보석 유통업체는 “다이아몬드 시장이 끝에 이르렀다는 우려도 든다”고도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