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평창] 평창 산속에 ‘알프스 마을’… 요들ㆍ치즈ㆍ와인 즐기세요

‘스위스 하우스’ 개관

입력:02/07 23:06 수정:02/08 01:21

올림픽 참가국들이 설치하는 내셔널하우스(홍보관)는 대회를 즐기는 또 하나의 포인트다. 참가국들은 내셔널하우스를 통해 지구촌 축제에 참가했음을 알리고, 자국 선수와 관광객의 휴식 공간으로 제공한다. 평창에서도 내셔널하우스가 속속 문을 연 가운데, 마치 그 나라를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이국적인 정취를 뽐내는 곳도 있다.

확대보기

▲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이틀 앞두고 스위스의 국가 홍보관 ‘스위스 하우스 코리아’가 7일 강원 평창 용평리조트에서 개관해 손님 맞이에 들어갔다. 사진은 공중에서 내려다본 전경.
스위스 하우스 코리아 제공

확대보기

▲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이틀 앞두고 스위스의 국가 홍보관 ‘스위스 하우스 코리아’가 7일 강원 평창 용평리조트에서 개관해 손님 맞이에 들어갔다. 직원들이 모두 나와 손을 흔들고 있다.
스위스 하우스 코리아 제공

용평리조트 스키장 새하얀 설원에 설치된 ‘스위스 하우스’는 전통 목조가옥 ‘샬레’ 형태로 지어져 마치 알프스 마을에 온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7일 문을 연 스위스 하우스는 3채의 목조 건물로 이뤄져 있는데, 자국에서 직접 가져온 소나무로 지은 것이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때 사용된 목재가 그대로 재활용됐다. 레고 블록처럼 분해했다가 다시 조립한 것이다.


영세중립국 스위스답게 하우스는 모두에게 열려 있다. 이번 대회에서 하우스를 차린 15개국 중 대중에게 완전히 개방한 유일한 국가다. 폐막일인 25일까지 매일 오전 10시~오후 11시 운영된다. ‘팀 USA 하우스’와 ‘독일 하우스’가 초청자만 입장시키는 데다 수십만원의 요금을 받는 것과 대비된다.

니콜라 비도 스위스 국가홍보처장은 “1998년 나가노동계올림픽부터 하우스를 모두에게 개방하고 있다. 역대 올림픽에서 100만명 이상 찾은 것으로 추산되며 관광산업 육성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2026년 자국 도시 시옹에 동계올림픽을 유치하려는 스위스는 하우스에 별도 홍보관을 설치하는 등 선전의 장으로 활용 중이다.

스위스 하우스 마당에는 간이 아이스하키장이 설치돼 있어 언제든 스틱과 퍽(고무로 만든 공)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하우스 직원들이 스키를 가르쳐 주기도 한다. 국토의 70%가 알프스 산맥으로 덮여 있는 스위스에서 스키는 국민 스포츠다. 오는 13일부터는 스위스를 대표하는 음악가들도 방한해 라이브 공연을 펼친다. 스낵바와 카페에선 치즈와 뮬드와인(따뜻한 와인) 등 스위스 전통 음식을 즐길 수 있다.

대한체육회가 꾸린 코리아 하우스와 2020년 도쿄올림픽을 개최하는 일본의 ‘재팬하우스-도쿄 2020’, ‘캐나다 하우스’ 등도 무료로 운영되고 모두를 환영한다. 다만 이들 하우스는 강릉 올림픽파크에 위치해 있어 대회 입장권을 가져야만 들어갈 수 있다. 코리아 하우스에선 이날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이희범 평창조직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식 개관식을 열었다.

평창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메달 순위더보기

순위 국가 합계
1 노르웨이 13 14 10 37
2 독일 13 7 6 26
3 캐나다 10 8 9 27
4 미국 8 7 6 21
9 대한민국 4 4 4 12

(※ 2월 24일 05:38 입력 기준)

평창의 스타들더보기

평창 식후경더보기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