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촬영은 힘들어’…물세례 맞는 톱모델

 1/6 

물세례를 맞는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의 인스타그램 영상이 뭇남성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달 31일 빅토리아 시크릿의 톱모델 마사 헌트(Martha Hunt·28)의 화보 촬영 영상을 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이 소개했다.


지난주 수요일에 인스타그램에 게재된 영상에는 빨간색 드레스를 입고 섹시 포즈를 취하며 카메라 앞에 서 있는 마사의 모습이 담겨 있다.

곧이어 포즈를 취하는 마사에게 여성 스태프가 물통의 물을 얼굴을 향해 쏟아붓는다. 힘 조절에 실패한 물세례에 충격을 받은 마사가 다소 불편해하며 약간의 기침을 한다. 마사가 “(물이) 내 코에 들어갔어요!”라 말하며 웃음을 짓자 여성 스태프가 사과를 전한다.

마사는 영상과 함께 “여기에 온 적 있는 모델들에게 안부를 전한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 짧은 영상은 이미 일주일 만에 500만 건 이상의 조회수를 돌파했으며 현재 636만 57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Martha Hunt(@marthahunt)님의 공유 게시물님,


한편 미국 출신 모델 마사 헌트는 2013년부터 빅토리아 시크릿 패션쇼에 참여했으며 2015년부터 빅토리아 시크릿의 공식 모델로 활동해왔다.

사진·영상= Martha Hunt Instagram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