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잼‘이 뭐길래? 티켓 선물 받자 폭풍 눈물 소년

 1/7 

아이를 키우고 있는 부모라면 이 영상을 보고 ’감격의 눈물‘을 흘릴 분들이 꽤 있을 거 같다.
 
지난 5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전혀 기대치 않았던 생일 선물을 받고 감격스러워하는 아이의 반응을 소개했다. 아이에게 기쁨을 주려 했던 엄마의 계획은 본인 자신마저 눈물을 흘리면서 계획 대비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트리스틴(Tristin)이란 한 남자아이가 볼링장에서 엄마로부터 축하 선물을 받기로 돼있었다. 엄마가 아이에게 카드를 전달하고 그 내용을 읽기 시작한다. “생일 축하해 트리스틴, 오늘은 너의 날이다. 어디를 가든 너는 충분히 즐길 자격이 있어. 너는 몬스터 잼으로 간다. 사랑하는 엄마 아빠가”

 

확대보기

▲ 생일 선물로 받은 몬스터 잼(Monster Jam) 티켓을 확인하고 기쁨 가득한 아이 트리스틴(Tristin)의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엄마가 ’너는 몬스터 잼으로 간다‘라고 말하는 순간, 아이는 자신의 귀를 의심하며 눈동자를 동그랗게 뜬다. 그리고 엄마가 입장 티켓을 보여주자 도저히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짓고 ’탄식(?)‘한다. 생일 선물로 자신이 무엇을 얻었는지 깨닫게 되는 순간, 몸의 긴장이 풀림과 동시에 입을 크게 벌리고 울음을 터뜨리기 시작했다. 몬스터 잼 티켓은 아이가 늘 원해 왔던 꿈의 선물이었기 때문이었다. 

엄마가 “많은 몬스터 트럭들을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트럭 운전자들도 직접 만나서 사인까지 받을 수 있다”고 하자 아이는 다시 한번 울음으로 화답한다. “그렇게 기쁘고 흥분되니?”라고 그녀가 다시 한 번 묻자 아이는 우는 거 외에는 아무것도 할 수 없어 보인다. 말하지 않아도 울음 속엔 이미 ’예스‘, ’고마워요 엄마‘, ’사랑해 엄마‘ 등 아이가 할 수 있는 모든 표현들이 들어 있다.

확대보기

▲ 너무 기쁜 나머지 울음을 폭발하는 아이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아이가 감격해하는 모습에 엄마까지 눈물을 흘린다. 엄마와 아이의 모습이 소란스럽지 않다. 그래서 이 영상을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오랜 감동의 여운이 남게 하는 거 같다.
 
이 몬스터 잼 티켓은 트리스틴에겐 분명 평생 기억에 남는 생일 선물이 됐다. 몬스터 잼은 엄청나게 큰 네 바퀴가 달린 트럭으로 운동장 만한 공간에서 질주하고 곡예하는 스포츠 이벤트로 아이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영상=Daily Mail/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