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서 머리 뿔 달린 물고기 잡혀

확대보기

▲ The Siberian Times
이르티슈 강가 출신 낚시꾼 알렉세이 볼코프(Alexey Volkov·25)가 잡은 뿔 달린 물고기.


용의 환생일까? 아니면 용이 되다만 물고기일까?

29일(현지시간) 영국 더 선은 최근 러시아 시베리아의 한 오염된 강에서 머리에 뿔이 달린 물고기가 잡혔다고 시베리아 타임스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르티슈 강가 출신 낚시꾼 알렉세이 볼코프(Alexey Volkov·25)는 이르티슈 강에서 용을 닮은 물고기를 잡은 뒤 충격을 받았다. 그가 잡은 물고기 중 큰 것은 머리에 2개의 뿔을 지녔으며 작은 것은 머리에 4개의 뿔이 달렸다.

볼코프는 “오염으로 인해 돌연변이가 발생했다고 생각되는 물고기를 보고 충격을 받았다”면서 “물고기는 각각 14kg, 7kg짜리 였으며 꼬리 방향을 향해 뿔이 휘어져 있었다”고 말했다.

볼코프가 잡은 섬뜩한 물고기 소식을 접한 현지 주민들은 이르티슈 강의 방사능 오염에 대해 두려워했으며 그의 친구들 역시 물고기를 절대 먹지 말라고 당부했다.

확대보기

▲ The Siberian Times
이르티슈 강가 출신 낚시꾼 알렉세이 볼코프(Alexey Volkov·25)가 잡은 뿔 달린 물고기 중 작은 것.


러시아 과학 아카데미 동물연구소 어류학 연구실 아카디 발루스킨(Arkady Balushkin)은 “오염이 그 원인이라는 것에 대해 회의적”이라며 “화학물질이나 방사능의 영향으로 일어나는 어떠한 변화도 이와 같은 새로운 형태로 이어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 물고기는 돌연변이 물고기가 아니라 뿔이 달린 창꼬치”라며 “이 물고기를 직접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일부 사람들은 “뿔 달린 인간이 드물게 목격되듯 이는 뿔을 가진 물고기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르티슈 강이 있는 옴스크 지역은 1940년대 지어진 세계 최대의 방사능 폐기물 저장고가 있으며 군수공업 도시로도 유명하다.

한편 이 지역의 고대 민속에는 뿔 달린 창꼬치에 관한 이야기가 전해내려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The Siberian Times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