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지방공무원 채용 1만 8680여명으로 크게 늘 듯

베이비부머 퇴직으로 결원 증가… 경북·전북·전남 역대 최대규모

입력:01/29 22:34 수정:01/30 01:16

베이비붐 세대 공무원들의 퇴직과 문재인 정부의 청장년층 취업 확대 정책에 따라 올해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의 전체적인 신규 채용 인원이 크게 늘 전망이다.

확대보기

서울신문이 29일 전국 지자체의 올해 공무원 채용 계획을 취재한 결과 서울시를 제외한 16개 광역시·도의 채용 인원은 1만 8681명에 이를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해 1만 7676명보다 1005명 늘어난 규모다.

채용이 늘어나는 시·도는 인천, 세종, 경기,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등이다. 반면 채용이 줄어드는 부산, 대구, 광주, 대전, 경남, 제주 등도 지난해 하반기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특별채용 형식으로 이미 충원을 한 경우가 많아서 사실상 예년보다 늘었거나 비슷한 수준으로 분석된다.

경기도는 4648명을 채용한다. 지난해 4511명(하반기 특별채용 1383명 포함)보다 137명이 늘었다. 지난해를 제외하고 그전 몇 년간 신규 채용은 매년 평균 2000명 선에 그쳤었다. 경북도는 올해 2200여명(잠정)을 채용한다. 지난해 1620여명보다 35.8% 늘어난 것이자 역대 최대다. 소방공무원은 지난해 271명보다 2배 이상 증가한 630여명을 뽑는다. 전북도의 채용도 사상 최대인 1300명을 넘을 전망이다. 지난해 903명보다 44% 많다. 일반직 930여명, 소방직 400여명이다. 지난해 1087명을 뽑았던 전남도 역대 최고치인 1400~1500명을 뽑는다. 충남도 지난해 1143명보다 360명 늘어난 1503명을 채용한다.

서울시도 정년퇴직자가 증가해 대규모 충원 요인이 발생했다. 지난해 서울시(25개 자치구 포함) 공무원 정년퇴직자는 1121명으로 2015년 1055명, 2016년 1026명보다 늘었다.

반면 부산시는 대기인력이 900명이나 돼 올해 신규 채용은 940명으로 지난해 1300명보다 줄인다는 방침이다. 임용대기 인력이 600명이나 되는 대구도 신규 채용은 600명으로 지난해 959명보다 줄인다는 방침이다. 울산은 2017년 하반기 대규모 충원을 했기 때문에 지난해보다다소 감소가 예상된다.

채용 증가세는 소방직과 사회복지직이 주도하고 있다. 특히 소방직은 지난해 상반기 3100명, 하반기 950명 등 4050명을 뽑은 데 이어 올해 5200명을 뽑는다. 경북도 관계자는 “올해 공무원 채용 증가 요인은 소방공무원 증원과 베이버부머 공무원의 자연 감소에 따른 충원 때문”이라며 “2~3년간 이런 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그러나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아직 지자체별로 채용 규모가 확정되지 않은 만큼 전체적으로 신규 채용 규모가 얼마나 될지는 단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국종합·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