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취했길래’ 유치장 창살 틈에 목 낀 中 남성

확대보기

▲ 음주운전으로 경찰서에 들어온 한 남성이 감옥 철창 사이에 머리가 끼어 있는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아파 죽겠는데 왜 그렇게 세게 미냐고요?”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술 취해 유치장에 들어와 제대로 사고를 친 한 중국 남성의 어처구니없는 사연을 외신 CGTN이 보도했다.

사건은 지난해 12월 말로 거슬러 올라간다. 중국 헤이룽장 성 동북부 하얼빈의 한 경찰서 유치장에 음주운전 혐의로 한 취객이 감금됐다. 그리고 얼마 되지 않아 이 남성의 ‘울부짖음’이 들렸다.

목이 철창 사이에 낀 것이다. 재밌는 상황은 목이 낀 상태에서도 억울함을 함께 호소하는 모습이다.

확대보기

▲ 철창 사이에 끼어 있는 머리를 빼는 순간(유튜브 영상 캡처)


“차를 주차한 뒤, 안에서 자고 있었을 뿐인데, 왜 나를 이곳으로 데리고 왔는지 모르겠다”며 “40년 동안 살아오면서 나를 이처럼 막 대한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고 흐느꼈다. 이렇게 감금당한 게 너무나 억울하다는 것이다.

경찰들이 필사적으로 남성의 머리를 철창 사이에서 빼내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철창을 벌리고 머리를 빼내려 하지만 만만치 않아 보인다. 남성의 머리가 커서인지 아니면 철창 사이가 좁아서인지 알 수는 없지만 결국 세 명의 경찰이 철창과의 오랜 사투끝에 술 취한 남성의 머리를 빼낼 수 있었다.



사진·영상=CGTN/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