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성에서 22년간 왕으로 ‘홀로’ 군림한 남성

확대보기

▲ 22년간 모래로 만든 성에서의 삶을 즐기고 있는 마르시오 미첼 마톨리니(유튜브 영상 캡처)


모래로 만든 성에서 살고 있는 한 남성, 자그마치 22년. 좀 더 정확히 표현하자면 브라질 해변에서 ‘왕(king)의 권좌’를 누리며 살고 있는 왕 ‘마르시오 미첼 마톨리아’(44)라고 예의를 갖춰 소개해야 맞겠다.

올해로 왕에 취임한 지 22년째를 맞이하여 ‘홀로’ 왕 됨을 기념하고 자축하고 있는 이 남성의 사연을 지난 21일(현지시각) 외신 데일리메일리 소개했다.

이 남성은 리우 데 자네이루의 바라디 티후카(Barrada Tijuca) 해변에서 책, 골프채 그리고 낚싯대들로 둘러 쌓인 모래성을 만들고 그 안에서 살고 있다. 이웃과 친구들은 그를 기꺼이 ‘왕’이라 부르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확대보기

▲ 모래로 만든 성에서 22년간 홀로 왕으로 지내옴을 자축하는 마르시오 미첼 마톨리오(유튜브 영상 캡처)


까마귀와 왕의 권력을 상징하는 권장도 갖추고 있다. 때문에 제왕의 위풍당당한 풍모를 유지하는 데도 아무런 문제가 없어 보인다. 모래성 앞, 권장을 손에 들고 앉아 사진 찍는 걸 조금도 꺼리지 않는 그를 보기 위해 이곳 해변으로 많은 관광객이 모여들고 있다.

확대보기

▲ 많은 관광객이 왕과 왕의 모래성을 보기 위해 이곳 해변으로 온다(유튜브 영상 캡처)


그에게는 영국의 왕실처럼 왕실 보좌 인력이 단 한 명도 없다. 지하 감옥문 손질과 손상된 성벽 보강 등을 직접 수리해야 한다. 또한 요새가 붕괴하지 않도록 매일 모래에 물을 뿌리는 것도 매우 중요한 ‘왕의 업무’ 중 하나다.

이런 수고스러운 작업들을 늘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는 “다른 삶을 상상할 수 없다”고 한다. 비록 그의 집은 다른 왕실과 비교해 작고 불편한 일들이 늘 발생하지만 해변의 놀랄 만큼 아름다운 전망은 숱한 번거로움도 잊게 만든다.

그는 “나는 리오 근처 구아나바라 만에서 자랐고 항상 해변에서 살아왔다. 사람들은 이 엄청난 풍광을 자랑하는 해변 앞에 휴가를 즐기기 위해 비싼 ‘장소 사용료’를 내야 하지만, 나는 그러한 비용을 지급할 일도 없으며 매일매일 행복한 삶을 누리며 살고 있다”고 밝혔다. 이 요새는 아이 없이 홀로 살아야 하는 ‘1인용 군주’를 위한 작은 공간에 불과하지만 그에게만큼은 책과 해변 골프를 열정적으로 즐기기엔 충분한 공간이다.

확대보기

▲ 1인용 군주를 위한 작은 공간이지만 이곳을 너무나 사랑하는다는 마르시오 미첼 마톨리아(유튜브 영상 캡처)


아쉽게도 그의 왕족 생활에는 한 가지 단점이 있다. 바로 숨 막힐 듯한 ‘해변 더위’다. 모래가 모든 열을 흡수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는 “모래 열 때문에 잠자기 힘들 때도 있다. 그럴 땐 친구 집에서 하룻밤을 보내면 그뿐”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말했다.


사진 영상=afpe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