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풍이 뭐길래’ 자전거 40대 태운 쿵후 소년

확대보기

▲ 장풍으로 불을 끄려고 시도하는 철없는 소년(유튜브 영상 캡처)


중국의 한 공원에서 발생한 화재 원인이 쿵후 장풍에 집착한 한 소년의 철없는 행동으로 밝혀졌다고 지난 20일(현지시각) 외신 CGTN이 보도했다.

중국 북서쪽 산시 지역의 한 CCTV 카메라에 잡힌 영상엔 소년이 오토바이로 다가가더니 양초를 꺼내 그 위에 올려 놓는다. 소년은 주머니에서 라이터를 꺼내어 불을 붙인다. 그리고 반복적인 행동을 지속한다.

소년은 양다리를 벌린 채 양팔을 이용해 불을 끄려고 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장풍’이다. 손의 힘으로만 불을 끄려던 것이다. 영화 속에서 수없이 보았던 장면을 멋지게 재현하고 싶어했음이 틀림없다.

무모한 시도가 아무런 ‘결실’을 맺지 못하자 소년의 관심은 금세 시든다. 그는 불이 완전히 꺼졌는지도 확인하지 않고 그 장소를 떠난다. 결국 불은 크게 번지게 되고, 연쇄적으로 바로 옆 10대의 오타바이와 30여대 가량의 자전거로 옮겨 붙게 된다.

확대보기

▲ 장풍으로 불을 끄려고 시도했던 철없는 소년으로 인해 불이 크게 번지는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소방관들이 진화를 시도했지만 결국 주차돼있던 오토바이와 자전거 40대가 모두 전소됐다. 화재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소년의 아빠는 1,600만 원을 보상해야만 했다고 전해졌다.


사진·영상=CGTN/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