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빨라지는 女봅슬레이, 아직도 제자리 걷는 女루지

입력:01/14 18:20 수정:01/14 19:17

김유란 북미컵 랭킹 1위로 마감
이선혜도 8차 동메달로 5위 선전
프리슈 등 루지 월드컵 출전 실패

확대보기

▲ 뒷줄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피터 건 코치, 김정수 코치, 양희준 의무, 신미란, 이선혜, 전은지, 김민성, 김유란 선수.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 제공

봅슬레이 여자 대표 김유란(26·강원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이 북아메리카컵 7, 8차 대회를 연속 입상하며 대회 랭킹 1위로 2017∼18시즌을 마쳤다.


김유란은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주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열린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북아메리카컵 8차 대회에서 신미란(26·부산BS연맹)과 짝을 이뤄 2분2초34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날 같은 곳에서 치러진 7차 대회에선 김민성(24·동아대)과 짝을 이뤄 1, 2차 시기 합계 1분57초09로 동메달을 땄다.

마지막 8차 대회까지 796포인트를 쌓은 김유란은 대회 랭킹 1위에 올랐다. IBSF 월드컵 랭킹은 56포인트에 그쳐 26위로 처졌다. 북아메리카컵은 세계 최정상급이 출전하는 월드컵보다 한 단계 아래이지만 유망주들이 주로 나서는 대회다.

이선혜(24·한국체대)는 8차 대회에서 김민성과 한 조를 이뤄 2분2초45를 기록, 동메달을 획득하면서 698포인트로 대회 랭킹 5위에 올랐다. IBSF 월드컵 랭킹은 104포인트로 24위를 차지했다. 금메달은 2분1초87을 기록한 미국에 돌아갔다.

이선혜는 이튿날 전은지(19·한빛고)와 한 조로 1분57초45로 7차 대회 4위를 기록했다. 홈 이점을 살린 미국이 금메달(1분56초22)과 은메달(1분56초33)을 휩쓸었다.

김유란은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을 통해 “시즌을 잘 마무리해 기쁘다. 많은 분이 선수들 뒤에서 고생한 덕분에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고 본다”고 소감을 밝혔다. 여자 봅슬레이 대표팀은 앞으로 평창동계올림픽을 대비하기 위해 국내에서 최종 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한편 귀화 선수를 포함한 여자 루지 대표팀의 부진은 이어져 속을 태웠다. 독일 출신 아일렌 프리슈(26)는 13일 독일 오버호프에서 열린 국제루지경기연맹(FIL) 7차 네이션컵에서 41초729로 14위에 올라 상위 11명에게 주어지는 월드컵 출전권을 얻지 못했다. 성은령(26)은 42초108로 19위에 올랐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포토 뉴스더보기

미리 만나는 평창 유망주더보기

평창 식후경더보기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