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옛 연인 린지 본, 8년 만에 동계올림픽 출전 확정

입력:01/14 14:54 수정:01/14 15:17

FIS 월드컵 알파인 슈퍼대회전 9위 .. 소치대회 직전 전복사고로 출전 무산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의 옛 연인이었던 린지 본(34)이 8년 만의 올림픽 출전에 도장을 찍었다.

확대보기

▲ 지난 2003년 남아리카공화국에서 열린 남자골프 대항전 프레지던츠컵 당시 다정했던 타이거 우즈(오른쪽)과 린지 본. [로이터 자료사진]

본은 14일 오스트리아 바드 클라인키르히하임에서 열린 2017~18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 알파인 여자 슈퍼대회전에서 1분11초23에 결승선을 끊어 9위에 이름을 올렸다.

월드컵 통산 78회 우승으로 여자 선수 가운데 최다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본은 이로써 2010년 밴쿠버대회 이후 8년 만에 다시 올림픽 무대에 서게 됐다. 본은 지난 2014년 동계올림픽을 석 달 여 남긴 2014년 11월 20일 미국 콜로라도에서 활강 훈련을 하다 전복 사고를 당해 소치대회에 나서지 못햇다. 그 해 초 본은 우즈와의 연인 관계을 공식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2010년 밴쿠버올림픽 활강 금메달과 슈퍼대회전 동메달을 따낸 본은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에서 올림픽에 첫 발를 디뎠고 2006년 토리노대회에도 출전했다. 그러나 메달은 밴쿠버대회에서만 획득했다.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이기도 한 본은 최근 미국 대중지 피플과 인터뷰에서 “다가오는 올림픽은 내게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충분히 노력했고, 자신감도 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색깔은 금색”이라며 올림픽 금메달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본은 스피드 종목인 활강과 슈퍼대회전이 주 종목으로 지난해 3월 강원도 정선에서 열린 테스트이벤트에서 두 종목 모두 2위에 올랐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