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노래자랑’ 녹화취소 송해 “독감 아냐···단순 감기”

입력:01/14 12:38 수정:01/14 12:43

KBS ‘전국노래자랑’ 녹화가 송해의 독감으로 취소됐다는 것에 대한 입장이 나왔다.

확대보기

▲ 전국노래자랑 송해
올해 만 88세로 미수(米壽)를 맞은 송해가 30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생애 첫 평전 ‘나는 딴따라다’ 출판기념회 겸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해 측 관계자는 12일 송해가 독감으로 목소리가 나오지 않아 KBS2 ‘전국노래자랑’ 녹화가 취소됐다는 보도와 관련 “독감이 아니라 단순한 감기 증상이다”라고 밝혀왔다.


이 관계자는 “감기 증상이지만, 송해 선생님이 아무래도 연세가 있으시고 하다 보니 건강을 생각해 제작진이 그렇게 결정한 것 같다”면서 “저희 측에서 먼저 요청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한 매체는 송해의 독감으로 ‘전국노래자랑’ 경기도 양평군편, 광주 남구편 촬영이 취소·연기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관계자는 “1월 말 녹화를 시작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송해는 1927년생(만 91세)으로 1980년부터 37년간 매주 일요일에 방송되고 있는 ‘전국노래자랑’ MC를 맡아 진행하고 있다.

이기철 기자 chuli@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