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르 안 크네흐트에 포토피니시 끝에 유럽선수권 500m 금 양보

입력:01/14 08:53 수정:01/14 08:53

러시아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안현수)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열린 유럽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땄다.


빅토르 안은 13일(현지시간)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2018 유럽 쇼트트랙선수권대회 남자 500m에서 포토피니시 끝에 네덜란드의 싱키 크네흐트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세계선수권대회를 여섯 차례나 제패하고 지난해 이 대회에선 500m 동메달과 5000m 계주 은메달을 가져갔던 그는 최근 전성기에 못 미치는 기량을 보이며 이번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1∼4차 월드컵에서 메달을 1개도 얻지 못했으나 이번 은메달로 저력을 과시했다.

2006년 토리노올림픽에서 한국 국적으로 3관왕, 2014년 소치올림픽에선 러시아 국적으로 3관왕에 오른 빅토르 안은 이번 평창올림픽에는 개인 자격으로 출전할 예정이다.


평창에서 우리 선수들의 강력한 견제 대상 중 한 명인 크네흐트는 이날 1500m에 이어 500m에서도 우승하며 평창에서의 선전을 예고했다. 그는 “빅토르가 평창올림픽에서 목표로 삼는 종목이란 점을 알고 있기 때문에 그를 라인 하나 차이로 제친 것은 매우 기쁜 일”이라고 말했다고 타코마 뉴스 트리뷴이 전했다. 특히 우리나라의 평창 첫 메달을 기대하고 있는 남자 1500m에서 황대헌(부흥고), 임효준(한국체대), 서이라(화성시청)와 치열하게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마르티나 발세피나(이탈리아)는 여자 500m에서 또다시 대표팀 동료인 아리아나 폰타나를 제치고 우승했다. 1500m에서도 마지막 바퀴에서 여섯 차례나 대회 종합 우승을 차지했던 폰타나를 추월하며 우승했던 발세피나는 500m에서도 마지막에서 추월하며 우승한 뒤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우승이라 정말 행복하다”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확대보기

▲ 빅토르 안(가운데·러시아)이 13일(현지시간) 유럽쇼트트랙선수권 남자 500m 결승선을 싱키 크네흐트(왼쪽·네덜란드)에 조금 늦게 들어와 은메달에 그친 아쉬움을 삼켜내고 있다.
드레스덴 EPA 연합뉴스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