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웅 北 IOC위원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단일팀 고려중”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논의하기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가 있는 스위스 로잔을 방문했던 장웅 북한 IOC 위원은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을 IOC에서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확대보기

▲ 8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공항에 도착한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네바 연합뉴스

장 위원은 로잔 방문을 마치고 13일 평양으로 귀국하기 위해 경유한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서 ”이미 상정된 제안이기 때문에 IOC에서 고려 중이다. 그건 어디 한 쪽에서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 IOC 국제빙상올림픽위원회에서 다 함께 (논의) 하는 것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장 위원은 또 남북 단일팀 구성에 대해 북한 측에서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있느냐고 묻자 ”그건 내가 대답할 일이 아니다. 나는 IOC를 대표해 평양에 가있는 사람이다. 그런 내부 문제는 이제 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 오지 않겠느냐. 그 사람들이 할 일이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런 권리가 없다. IOC는 조언을 받기 위해 나를 찾는 것이다”면서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단 규모에 대해서도 북한 국가올림픽위원회(NOC)가 결정할 일이라고 했다.

장 위원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논의하기 위해 지난 6일 평양에서 출발해 베이징을 거쳐 8일(현지시간) 스위스에 도착했다. 그는 10일 IOC 본부를 방문하고 11일 바흐 위원장과 면담하는 등 IOC 방문 일정을 소화한 뒤 이날 북한으로 귀국했다.


IOC는 오는 20일 스위스 로잔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대한체육회,북한 올림픽위원회 등 관계자가 만나는 자리를 마련하고 북한의 참가 종목과 선수단 규모, 국가·국기 사용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