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파운드(90kg) 바벨 들고 스쿼트하는 역도신동

입력:01/13 10:43 수정:01/13 10:45

확대보기

▲ 200파운드(90kg)의 바벨로 스쿼트를 하는 소년(유튜브 영상 캡처)


일상 속에서 포착된 다양한 콘텐츠를 소개하는 인기 유튜브 채널 RM Videos가 지난 9일(현지시각) 한 ‘역도 신동’을 소개했다.

성인용 헬스클럽에서 앳된 한 소년이 보기에도 매우 무거워 보이는 양쪽 바벨을 들고 스쿼트 자세(허벅지가 무릎과 수평이 될 때까지 앉았다 섰다 하는 동작)를 준비하고 있다. 천천히 호흡 고르기를 하다가 이내 호흡을 참고 몸과 함께 바벨이 내려간다. 이러한 과정을 3번 연속 실시하면서도 소년은 크게 힘들어 보이지 않는다. 많은 훈련 과정이 있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놀라운 것은 이 바벨의 무게가 소년이 감당할 정도의 수준이 아니라는 것이다. 200파운드, 거의 91kg에 육박하는 무게를 들어 올린 것이다.

농구를 좋아했던 건장한 체격의 오바마 前 미국 대통령도 200파운드의 바벨을 간신히 들어 올렸다 한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역기를 들고 앉았다 일어서는 모습 정말 놀랍다’, ‘이게 가능한 일인가? 훈련이란 건 정말 대단하다’, ‘올림픽 금메달은 따놓은 당상이다’는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사진·영상=RM Video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