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달 2일 한·중 경제장관회의 재개

입력:01/12 22:22 수정:01/12 23:43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여파로 끊어졌던 한·중 경제장관회의가 1년 9개월 만에 다시 열린다. 기획재정부는 다음달 2일 중국 베이징에서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와 장관급 회의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중국의 거시·실물 경제 분야를 총괄하는 경제 수석 부처다.

한·중 경제장관회의는 1992년 8월 양국 수교 이후 개최하던 차관급 회의를 1999년 12월 장관급으로 승격한 회의체로 지금까지 총 14차례 열렸지만 2016년 5월 제14차 회의를 끝으로 지금까지 열리지 못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지난 문재인 대통령 방중 때 경제 분야에서 합의한 사항의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논의 의제와 세부 일정은 중국 측과 협의 중이다.

세종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