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의심환자 올 최고치…유행주의보 기준의 11배

A·B형 동시 확산… 고위험군 접종해야

입력:01/12 22:22 수정:01/12 23:44

인플루엔자(독감) 의심환자가 계속 증가해 올겨울 최고치를 기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의심 증상이 있으면 빨리 의료기관을 방문하고, 예방접종 미접종자는 접종을 받으라고 당부했다.

확대보기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6일까지 인플루엔자 의심 환자 수가 병원을 방문한 외래환자 1000명당 72.1명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전주(71.8명)에 비해 늘었고, 올겨울 유행주의보 발령 기준(6.6명)의 11배에 가까운 수준이다. 인플루엔자 의심환자는 38도 이상의 열과 기침, 인후통 증상을 보이는 환자다. 7~12세(119.8명), 13~18세(99.3명)는 환자 수가 소폭 줄었지만 다른 연령대에 비해서는 여전히 환자가 많다. 입원환자도 외래환자 1만명당 14.53명으로 전주(11.26명)보다 늘었다.


인플루엔자 A·B형 동시 확산 추세도 이어지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9월 3일부터 이달 6일까지 B형은 409건(54.6%), A(H3N2)형은 294건(39.3%), A(H1N1)pdm09형은 46건(6.1%)이 각각 검출됐다.

질병관리본부는 고위험군인 영·유아, 65세 이상 노인에 대해 의심증상이 나타날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도록 권고했다. 또 고위험군과 함께 생활하는 청소년 중 미접종자는 지금이라도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은희 감염병관리과장은 “인플루엔자 감염을 막으려면 비누를 사용해 30초 이상 꼼꼼하게 손씻기, 코와 입을 가리고 기침하기, 가급적 얼굴 부위 만지지 않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