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풍계리 핵실험장 새 터널 공사 징후”

38노스 “서쪽 갱도 굴착활동 가속”

입력:01/12 22:40 수정:01/12 23:16

남북 고위급 회담 개최 등 남북의 해빙 무드가 한창인 가운데 최근 북한의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지하 핵실험장에 새로운 터널 공사 징후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동안 핵실험을 해온 북쪽이 아닌 서쪽에서 새로운 터널공사가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주장은 프랭크 파비안 미국 로스앨러모스국립연구소(LANL)의 핵실험 전문가가 11일(현지시간) 북한전문매체 38노스에 기고한 글에 담겼다. 파비안은 이 글에서 북한 풍계리의 핵실험장 인근을 촬영한 상업위성의 최근 사진을 분석한 결과, 지난번 다섯 차례의 핵실험이 실시된 풍계리 북쪽 갱도 쪽은 조용한 반면 서쪽에서 새로운 터널 굴착 움직임이 활발했다고 전했다.

서쪽 갱도에선 지난해 12월 내내 광산용 수레와 근로자들의 끊임없이 움직임이 포착됐고, 갱도에서 퍼낸 흙더미의 규모도 눈에 띄게 커졌다. 흙더미 위에는 새로운 레일과 암석 투시장비 등의 모습도 보였다. 파비안은 “지난해 12월 28일 100~120명 근로자들이 풍계리 남부 지원 보급기지 주변 7곳에서 작업하는 모습도 보였다”면서 “풍계리 지역에서 이처럼 큰 규모의 인력이 움직이는 장면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