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제2터미널 KTX 13일 개통…고객은 18일부터 이용 가능

하루 왕복 22회…올림픽 기간에는 인천공항∼강릉 간 KTX 운행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까지 가는 KTX 노선이 13일 개통된다.

코레일은 오는 18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개항하면서 취항 항공사도 분리·운영됨에 따라 모든 고객이 인천공항 KTX를 이용할 수 있도록 연장운행을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먼저 제2터미널 개통식이 열리는 13일부터 17일까지 사전 시범운행을 한 뒤 제2 터미널 정식 개항일인 18일부터 고객이 열차를 이용할 수 있다.

인천공항 직결 KTX는 부산, 목포, 여수 등 지방에서 인천공항까지 하루 왕복 22회(하행 11회·상행 11회) 운행 중이며, 모든 열차가 인천공항 제1터미널과 제2터미널에 정차한다.

1터미널에서 2터미널까지(6.4㎞)는 7분이 걸리고, 운임은 기존 KTX 운임에 600원이 추가된다.

부산역에서 인천공항 제1터미널 역까지 운임은 7만2천100원이지만, 제2터미널 역까지는 7만2천700원이다.

한편, 평창동계올림픽 지원을 위해 올림픽 기간(2월 한 달)에 인천공항 제2터미널∼강릉 간 KTX가 32회(왕복) 운행되는 만큼, 현재 부산·목포 등에서 인천공항까지 운행하는 KTX 22회(왕복)는 서울·용산역까지만 운행한다.

다만 올림픽 사전수송(1월 26일∼31일) 및 패럴림픽수송(3월 1일∼22일) 기간에는 부산·목포 등 기존 인천공항 직결 KTX 22회 중 20회와 인천공항∼강릉 간 8회 등 모두 28회를 제2 터미널까지 운행한다.

코레일 관계자는 “국가적 행사인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열차운행 조정을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며 “오는 17일 개통하는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을 이용하면 공항까지 편리하게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유재영 코레일 사장직무대행은 “인천공항 직결 KTX 연장운행과 관련해 열차 내 안내방송을 하는 등 개통 초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한 고객 안내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