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노르웨이에 팔았다고 자랑한 ‘F-52’ 전투기 알고보니

F-52, 게임속 가상 전투기···F-32기 52대 오독한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노르웨이에 F-52 전투기를 인도했다’고 밝혔다. ‘F-52’는 군사 전문가들도 처음 듣는 기종이어서 참석자들은 당혹해 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확대보기

▲ “미국, 핵무기 유연화…북핵시설 공격 배제 안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을 둘러싼 정신건강 논란에 대해 “난 매우 안정된 천재”라고 반박했다. 사진은 6일(현지시간) 대통령 별장인 캠프데이비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 2018.1.7
AFP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양국 국방 관계가 돈독하다는 점을 강조하던 도중 “지난 11월부터 첫 F-52와 F-35 전투기를 인도하기 시작했다. 우리는 총 52대가 있는데 일부는 이미 일정보다 먼저 인도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F-52는 게임 ‘콜 오브 듀티:어드밴스드 워페어’(Call of Duty:Advanced Warfare)에서만 볼 수 있는 가상의 기종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이야기다.

확대보기

▲ F-52.게임 콜오브듀티에 등장하는 가상의 전투기. 위키피디아

트럼프 대통령은 이때 작성된 성명을 읽었는데 성명에 ‘F-35 전투기 52대가 있다’는 부분을 실수로 ‘F-52와 F-35’라고 읽은 것으로 추정된다.

노르웨이에 판매하는 전투기 제조사인 록히드마틴도 “노르웨이 정부가 F-35 전투기 40대에 대한 예산만 승인했다”고 밝혀 트럼프 대통령의 오독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회사는 F-52 개발이 진행 중인지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확대보기

▲ 비행하는 F-35A
록히드마틴 제공. 연합뉴스

F-35 전투기는 스텔스 성능은 물론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첨단 기술이 장착된 최신 기종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우리 적들이 F-35 엔진 소리를 들으면 영혼이 떨리고, 심판의 날이 다가왔음을 알게될 것”이라며 자랑한 적도 있다.

이와 관련, WP는 백악관에 트럼프 대통령이 혹시 ‘콜 오브 듀티’ 팬인지 질문했으나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으로부터 아무런 답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기철 기자 chuli@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