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출산여왕’···우간다 30대 여성 자녀만 38명

입력:01/12 11:24 수정:01/12 11:25

44명 임신해 몇명 사망 또는 사산···5쌍둥이 임신한 적도

아프리카 대륙 동부 우간다에서 자녀를 40명이나 낳았다는 여성이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우간다 수도 캄팔라에서 북동쪽으로 45㎞ 떨어진 카빈빌리에 사는 한 집에 도착하자 1살부터 20대에 이르는 남녀 약 20명이 나왔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을 인용해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들 모두 매리엄 나바탄지(38)의 자녀와 손자들이라고 한다.

확대보기

▲ 38명의 자녀를 둔 우간다 여성. 더 시티즌 캡처

나바탄지는 1980년 전후에 태어났다는 것 이외에는 자신의 생년월일을 모른다. 어려서 엄마를 잃었다. 학교에는 다니지 못했다. 12살 무렵 아버지로부터 20세 이상 연상의 남자와 결혼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정말 싫었지만 내가 선택할 수 있는 건 없었다”고 말한다.


그녀는 13살에 40세 남성과 결혼했고 모두 44명을 임신했다고 시티즌이라는 매체는 전했다. 4쌍 동이, 3쌍 동이를 포함해 자녀를 낳았다. 5쌍 둥이를 임신한 적도 있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쌍둥이 6번, 3쌍둥이 4번, 4쌍둥이 3번 출산했다고 한다.

그녀는 “죽은 아이도 있어 살아 남은 애는 38명”이라고 한다. 딸이 10명이고 아들이 28명이다. 맏이는 24살이다.

남편은 부인을 여럿 두고 있어 요즘은 나바탄지씨를 찾는 일이 적어졌다. 그녀는 거의 20개월 주기로 임신했다고 올아프리카 닷컴이 전했다.

이기철 기자 chuli@seoul.co.kr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