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이 ‘한숨’ 무대 본 태연 “토닥토닥해주고 싶었다”

입력:01/12 10:27 수정:01/12 10:27

이하이 ‘한숨’ 무대를 본 태연이 소감을 전했다.

확대보기

▲ 이하이 한숨, 태연

지난 11일 태연은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는 제32회 골든디스크 시상식에 참석했다. 이날 가수 이하이는 무대에 올라 자신의 곡 ‘한숨’을 부르던 중 눈물을 보였다.


무대를 본 태연은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하이 양 무대 너무 잘봤다. 노래할 때 도움이 되어주고 싶었다. 그 순간에 거리가 너무 멀게 느껴지더라. 토닥토닥해주고 싶었다. 너무 멋지게 무대 잘 해줘서 내가 다 고맙고 수고 많았다. 오랜만에 보니 더 예뻐졌더라”라는 글을 올렸다.

이하이의 ‘한숨’은 고(故) 샤이니 종현의 자작곡으로, 발표 당시 많은 팬들에게 힐링을 선사한 바 있다. 이날 이하이는 고인을 애도하는 의미로 ‘한숨’을 불렀다.

고인과 친분이 있었던 것으로 잘 알려진 태연 또한 무대 앞에서 눈물을 흘린 것으로 알려져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JTBC 제32회 골든디스크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