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영국 친구들도 놀란 한국의 와이파이

입력:01/12 09:59 수정:01/12 09:59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영국 친구들이 한국의 지하철 내 와이파이에 감탄했다.

확대보기

▲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영국

지난 1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영국 친구들이 한국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영국 친구들은 인천 공항에서 안국역까지 가기 위해 지하철을 이용했다. 막힘 없이 지하철 티켓을 끊은 세 사람은 본격적인 여행을 시작했다.

그 중 가장 고령인 데이비드는 지하철을 타자마자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데이비드는 “세상에 봐봐! 와이파이가 얼마나 많은지 봐! 20개 정도의 와이파이가 있어”라고 말했다. 데이비드의 말에 친구들은 미소를 지었다.

이를 본 영국 출신 제임스 후퍼는 “영국 지하철에서는 와이파이가 전혀 안 된다. (지하철을 타러) 내려가면 신호가 전혀 안 잡혀서 사람들이 핸드폰을 안 쳐다본다. 그래서 영국 사람들이 한국 오면 신기해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