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호,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 “동장군으로 변신” 소품 이용까지

입력:01/12 09:07 수정:01/12 10:24

조세호가 일일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했다.

확대보기

▲ 조세호 일일 기상캐스터

12일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는 조세호가 여의도 역 앞에서 동장군 분장을 하고 일일 기상캐스터로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세호는 “갑자기 제가 분장을 하고 나와서 많이들 놀라셨을 것 같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오늘의 날씨를 표현하듯 겨울이면 찾아오는 동장군으로 제가 변신을 해 봤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앵커는 “평소에도 날씨 소식 많이 보셨을 것 같은데 실제로 이렇게 직접 기상캐스터를 맡아 보니까 어떠신가요?”라며 일일 기상캐스터를 맡은 소감을 물었다. 이에 조세호는 “집에서 그동안 편안하게 날씨에 대한 정보를 전달받다가 이렇게 직접 나와 보니까 정말 기상캐스터분들이 대단한 일을 하고 계시다는 것을 이 추운 날씨와 함께 느끼고 있습니다”라고 답했다.

조세호는 이어 날씨 소식을 매끄럽게 전했다. 그는 30분 전 물에 젖은 청바지를 야외에 내 놓자 꽁꽁 얼었다며 소품을 이용하는 열정을 보이기도 했다.

사진=MBC 뉴스투데이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서울En - 연예계 핫 뉴스

1/4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