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다스 본사 압수수색…120억 실체 캔다

입력:01/11 22:36 수정:01/12 00:06

‘내곡동 부지’ 특검 이어 6년만에
MB 친형 이상은 자택 등 10여곳
회계 흐름 등 내부 서류 확보
BBK 특검팀 수사 자료도 분석
핵심 관계자 조만간 소환 조사

확대보기

▲ 11일 경북 경주 다스 본사에서 검찰 수사관들이 압수수색을 통해 입수한 문서와 자료 등을 대형 트럭에 옮겨싣고 있다.
경주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120억원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1일 다스 본사와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지난해 12월 26일 다스 수사팀이 출범한 지 16일 만이다.


서울동부지검 다스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은 이날 경북 경주의 다스 본사와 관계자 사무실·주거지 등 10여곳을 일제히 압수수색했다. 이 전 대통령이 설립한 청계재단 소유의 영포빌딩 내 다스 서울사무소도 포함됐다. 또 정호영 특검팀이 120억원을 횡령한 인물로 지목한 다스 경리직원 조모씨와 결재권자 김성우 전 다스 대표 등도 압수수색을 받았다. 다스 수사팀은 이날 압수수색에서 다스 회계 흐름, 결재 상황 등 내부 정보가 담긴 서류와 하드디스크, 이동식 저장장치 등을 확보했다.

다스 본사 압수수색은 2012년 ‘내곡동 사저 부지 의혹’을 수사했던 이광범 특검팀에 이어 두 번째다. 2008년 ‘BBK 사건’을 담당한 정 특검팀도 당시 다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두 차례 법원에 청구했지만 ‘소명 부족’으로 기각됐다.

수사팀은 문제의 ‘120억 4300만원’이 직원 개인의 횡령인지, 회사 차원에서 조성된 비자금인지를 규명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자금의 성격이 파악되면 다스 실소유주가 누구인지도 자연스럽게 밝혀질 것이란 게 수사팀의 생각이다. 이런 배경에서 수사팀은 정 특검팀의 수사 자료를 중심으로 자금의 흐름을 다각도로 분석하면서 관련 계좌 추적에 집중하고 있다.

다스 본사 압수수색으로 수사에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수사팀은 압수물 분석을 마무리한 뒤 사건의 ‘핵심 인물’로 알려진 다스 관계자들을 잇따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또 정 특검의 직무유기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당시 특검팀 관계자도 소환할 방침이다. 수사팀은 현재 소환 대상자를 선별하고 있으며 이르면 이번 주말쯤 소환을 통보할 예정이다.

앞서 국세청은 지난 4일 다스 본사로 조사원 40여명을 보내 특별세무조사를 진행했다. 다스의 투자금 회수 과정에 얽힌 이 전 대통령의 ‘직권남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도 최근 다스 전 직원의 자택과 차량을 압수수색하고 김성우 전 대표와 권모 전 전무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다스는 경주 외동읍 외동농공단지에 본사와 생산공장, 충남 아산과 서울에 공장과 연구소, 해외법인 사무소가 있다. 국내 직원은 1250명이며 이 가운데 1100명이 경주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