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 왕자 약혼녀 마클의 ‘경제 효과’는 어느 정도?

입력:01/11 15:50 수정:01/11 15:50

확대보기

▲ 영국 해리왕자의 약혼자 메건 마클이 공식석상에서 입은 검은색 점퍼(사진)은 몇 시간만에 전 사이즈가 품절돼 ‘마클 효과’를 입증했다(출쳐=AFP)



혼혈, 재혼, 미국인이라는 영국 왕실의 3대 금기를 깨고 해리 왕자의 약혼녀가 된 미국 여배우 메건 마클(37)이 일명 ‘마클 효과’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데일리메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크가 최근 공식석상에서 선보이는 의상과 액세서리 등은 그녀를 ‘워너비’로 삼는 많은 여성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최근 마클은 런던의 한 라디오스튜디오를 방문했을 당시 영국 브랜드 ‘막스앤스펜서’의 45파운드(한화 약 6만 5200원)짜리 검은색 점퍼를 입고 등장했다. 해당 점퍼는 맥스앤스펜서 온라인 몰에서 판매를 시작한지 몇 시간 만에 전 사이즈가 품절돼 ‘마클 효과’를 입증했다.

현지에서 마클 효과가 입증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영국 내에서도 비교적 많이 알려지지 않은 스코틀랜드 가방 브랜드 ‘스트라스베리’의 핸드백(약 66만원)은 마클이 공식석상에서 들고 나온 지 하루 만에 약 10만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스트라스베리의 사이트를 방문했다. 해당 가방은 온라인뿐만 아니라 전세계 모든 소매점에서 단 11분 만에 매진됐다.

스트라스베리 측은 “메건 마클이 그 가방을 든 뒤 고객 3500명이 1월 말에야 배송받을 수 있는 사전 주문에 사인했다”면서 “다른 스트라스베리의 토드백 매출 역시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였다. 매우 ‘영광’스러운 일”이라고 언급했다.

마클이 공식 약혼 발표 당시 입은 캐나다 브랜드 ‘라인’의 화이트 로브 코트는 그야말로 ‘대박’이 났다. 450파운드(약 65만원)짜리 화이트 코트는 그녀의 등장과 거의 동시에 매진 기록을 세웠다. 이에 라인의 대표까지 나서 “마클은 우리 브랜드의 오랜 단골 고객”이라면서 “우리는 그녀가 약혼 발표 때 우리 브랜드의 코트를 입을 거라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으며, 사진이 공개된 직후 이메일과 전화, 소셜미디어를 통한 문의 메시지가 빗발쳤다”고 전했다.

하이스트리트 스타일로 대변되는 마클의 패션은 심플하고 미니멀한 것이 특징이다. 지나치게 비싼 명품 브랜드의 액세서리 또는 아무나 소화하기 힘든 아방가르드한 디자인 대신 누구나 소화할 수 있으면서 세련되고 편안한 감각의 패션을 선호한다.


현지에서는 이러한 마클 효과가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의 영국 왕실 입성 당시와 매우 유사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들턴 왕세손비는 우아함과 고상함을 내세운 스타일로 마클과는 또 다른 유행을 선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