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병원을 탈출한 살인마…‘레더페이스’ 예고편

확대보기

▲ 영화‘레더페이스’ 예고편 한 장면.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텍사스 전기톱 연쇄살인사건’의 프리퀄(전작보다 앞서 일어난 이야기를 다룬 후속작) 영화 ‘레더페이스’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레더페이스’는 정신병원을 탈출한 한 남성이 전기톱 연쇄살인마로 변모하는 과정을 그린 공포 스릴러다.

공개된 예고편은 텍사스 전기톱 사건의 시초를 담았다. 정신병원에 갇혀 지내던 10대 레더페이스는 3명의 동료 환자와 그곳을 탈출한다. 이후 그들에게 딸을 잃은 보안관의 추격과 복수에 맞선 레더페이스의 정신세계는 점점 심각하게 파괴된다.

정신병원에서 탈출한 뒤, 결국 연쇄살인마가 되는 주인공 ‘레더페이스’와 그의 엄마 ‘베르나’ 역은 각각 스티븐 도프와 릴리 테일러가 맡았으며, 알렉상드르 뷔스티요와 줄리엔 모리 감독이 공동 연출을 맡았다.


한편, ‘텍사스 전기톱 학살’은 1974년에 개봉, 지금의 슬래셔 무비 열풍에 가장 큰 공을 세웠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개봉 당시, 관객들의 폭력적인 본능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로 영국과 프랑스에서 상영이 금지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영화는 적잖은 속편들이 양산되며 마니아층에게 호러 영화의 교본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2003년부터는 ‘텍사스 전기톱 연쇄살인사건’이란 제목으로 국내 관객과 만났다.

영화 ‘레더페이스’는 1월 25일 개봉 한다. 청소년 관람불가. 87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