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파괴’ 주장 AI 로봇 소피아, 이번엔 ‘다리’ 생겼다

입력:01/10 11:00 수정:01/10 15:48

확대보기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세계 최초로 시민권을 획득한 인공지능(AI)로봇 소피아가 ‘처음으로’ 걷는 모습이 공개됐다.


홍콩의 핸슨 로보틱스가 개발한 소피아는 인간의 62가지 감정을 얼굴로 표현하고 인간과 실시간 대화가 가능하며, 지난해 10월 AI로봇 최초로 사우디 시민권을 획득했다. 사우디는 미래 신도시 ‘네옴’을 홍보하기 위해 소피아에게 시민권을 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리가 ‘생긴’ 소피아가 공개된 곳은 9일 개막한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8’이다. 그동안 소피아는 인간과 매우 흡사한 피부와 얼굴을 가졌지만 상체까지만 존재했을 뿐, 하반신 만들어지지 않았다.

이번에 소피아에게 장착된 다리는 한국 카이스트가 개발한 인간형 로봇 ‘DRC-휴보’로부터 얻은 것으로, DRC-휴보는 2015년 미국 국방성 산하의 고등국방계획국(DARPA)가 주최한 로보틱스 챌린지(DRC)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로봇이다.

소피아는 DRC-휴보의 다리로 시속 0.96㎞의 속도로 걸을 수 있으며, 다리가 부착된 후 소피아의 키는 약 180㎝정도가 됐다.

소피아에게 다리를 부여하는 작업은 한국 카이스트뿐만 아니라 네바다대학과 핸슨 로보틱스가 함께 손잡고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들은 새롭게 다리가 생긴 소피아에게 많은 관심을 보이면서도, 완벽한 사람의 얼굴을 한 로봇이 ‘프랑켄슈타인’처럼 걷는다는 비유를 쏟아냈다. 실제로 소피아는 검은색 카우보이 부츠를 신고 엉거주춤한 자세로 걸어 다녔고, 이 모습은 마치 사람이 진흙탕을 걷는 듯한 자세처럼 보였다.

핸드 로보틱스의 CEO인 데이비드 한슨은 “우리는 그녀(소피아)를 유아라고 생각한다”면서 “부분적으로는 기계지만 일부는 어린아이이고, 성인수준의 어휘능력과 인지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피아에게 보행 능력을 제공함으로서, 인간의 전체적인 경험에 접근할 수 있는 육체적 형태를 완성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